2021년 9월 21일 (화)
(백) 한가위 사람의 생명은 재산에 달려 있지 않다.

교육ㅣ심리ㅣ상담

[상담] 별별 이야기: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21-04-20 ㅣ No.1036

[박현민 신부의 별별 이야기] (69)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살다 보면 누구나 견디기 힘든 시련을 마주한다. 그때마다 우리는 그 고통의 이유를 궁금해한다. “왜 하필 내가 이런 고통을 받고 있는가?” “내가 뭘 잘못했다는 말인가?” 이런 질문들을 던져 보지만 명확한 답변을 찾는 경우는 드물다. 인생과 관련된 고통은 대부분 그 원인을 정확히 알기 어려운 과정을 통해 전달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상에 태어난 이유, 남자나 여자로 태어난 이유, 혹은 특정 국가나 자신의 부모 아래 태어난 이유처럼 삶의 조건과 관련된 질문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아주 작은 나의 선택으로부터 지금의 결과가 비롯되었다는 사실이다.

 

갈리스토와 레지나 부부는 결혼생활 38년 만에 이혼했다. 레지나는 세 명의 자녀를 모두 분가시킨 후 남편에게 합의 이혼을 요청했다. 갈리스토는 청천벽력과 같은 이 말을 이해할 수가 없었다. 자신이 이혼을 당할 이유가 전혀 없었을 뿐 아니라, 아내는 지금까지 자신을 잘 내조해 왔기 때문이었다.

 

사실 레지나가 남편과 평생을 살 수 없을 것이라고 확신한 것은 첫 아이를 임신한 기간이었다. 임신 초기에 레지나는 구토와 어지러움을 동반한 빈혈증세로 힘들어했다. 게다가 국 냄새만 맡아도 속이 메슥거려 식사를 제대로 할 수가 없다. 이러다 배 속의 아이가 영양결핍이라도 걸리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밀려왔다. 평소에는 남편의 직장에 전화하지 않는 레지나였지만 그날만큼은 전화로 부탁할 수밖에 없었다. 자신이 며칠째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하니 일찍 퇴근해서 딸기를 좀 사다 달라는 부탁이었다. 갈리스토는 그러겠노라고 대답을 했지만, 그날 밤 친구들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늦게까지 술자리를 하게 되었다. 게다가 딸기를 사다 달라는 아내의 부탁을 까맣게 잊어버리고 빈손으로 귀가했다.

 

레지나는 이날의 기억을 떠올리며 그 순간 자신은 남편과 헤어질 수밖에 없음을 직감했다고 했다. 소중한 아이를 임신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청을 잊어버리고 술을 먹고 귀가한 남편은 이미 말 그대로 남의 편이었다. 그래도 레지나는 남편을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이 남자를 평생 믿고 의지할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은 시간이 지나면서 확신으로 굳어갔다. 아이들을 다 키워낸 후 레지나가 이혼을 결심하게 된 배경에는 이처럼 아주 작고 사소한 삶의 경험이 자리 잡고 있었다.

 

「도덕경」에는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세상에 가장 어려운 일도 가장 쉬운 일로부터 시작되고, 세상에 가장 위대한 일도 가장 미천한 일로부터 비롯된다(天下難事必作於易 天下大事必作於細).” 또한 「여씨춘추」에서는 “사람들은 산에 걸려 넘어지지 않지만, 개미 언덕에 걸려 넘어진다”고 했다. 살면서 체험하는 모든 일은 우리의 조그마한 선택과 결정으로부터 시작된 결과다. 단지 우리는 그 선택과 결정이 어떤 과정을 거쳐 결과로 이어졌는지를 알 수 없을 뿐이다.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사실 나로부터 발생하지 않은 일은 거의 없을 것이다. 결국, 모든 공과(功過)는 자신의 업(業)에 따른 결과다. 억울할 일도 없고 용납할 수 없는 일도 없다. 그저 이해가 되지 않을 뿐이다.

 

이처럼 삶의 시련과 고통은 대부분 아주 작은 일에서부터 자신의 선택과 결정으로 인해 발생한다. 타인에 대한 사랑이 아닌 자신에 대한 이기심이나 욕망에 기초한 선택과 결정은 아무리 작은 것이라도 어느 순간 우리에게 큰 고통과 시련으로 돌아올 수 있다. 이 단순한 사실만 기억하더라도 우리는 성공적인 삶은 아니더라도 적어도 후회하는 삶을 살지는 않을 것이다. 벤자민 프랭클린의 말처럼 인생의 가장 큰 비극은 우리가 너무 빨리 늙고 너무 늦게 철이 든다는 사실일 것이다.

 

[가톨릭평화신문, 2021년 4월 18일, 박현민 신부(영성심리학자, 성필립보생태마을 부관장)]



892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