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더보기
2021년 4월 22일 (목)
(백) 부활 제3주간 목요일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이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너의 아우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다.

스크랩 인쇄

주병순 [miser0018] 쪽지 캡슐

2021-03-06 ㅣ No.145062

 

 

사순 제2주간 토요일

2021년 3월 6일 (자)

 

☆ 복되신 동정 마리아 (백)

 

♤ 말씀의 초대

미카 예언자는, 주님께서는 분노를 영원히 품지 않으시고 오히려 기꺼이

자애를 베푸시는 분이시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방탕한 생활을 하며 재산을 허비하고 돌아온 아들을 맞아

주는 아버지의 비유를 말씀하신다(복음).

 

복음 환호송      루카 15,18 참조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일어나 아버지께 가서 말하리라.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나이다.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너의 아우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1-3.11ㄴ-32
    그때에 1 세리들과 죄인들이 모두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가까이

모여들고 있었다. 2 그러자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 “저 사람은 죄

인들을 받아들이고 또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셨다.
11 “어떤 사람에게 아들이 둘 있었다. 12 그런데 작은아들이, ‘아버지,

재산 가운데에서 저에게 돌아올 몫을 주십시오.’ 하고 아버지에게 말하

였다. 그래서 아버지는 아들들에게 가산을 나누어 주었다. 13 며칠 뒤에

작은아들은 자기 것을 모두 챙겨서 먼 고장으로 떠났다. 그러고는 그곳

에서 방종한 생활을 하며 자기 재산을 허비하였다.
14 모든 것을 탕진하였을 즈음 그 고장에 심한 기근이 들어, 그가 곤궁

에 허덕이기 시작하였다. 15 그래서 그 고장 주민을 찾아가서 매달렸다.

그 주민은 그를 자기 소유의 들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였다. 16 그는

돼지들이 먹는 열매 꼬투리로라도 배를 채우기를 간절히 바랐지만, 아

무도 주지 않았다.
17 그제야 제정신이 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내 아버지의 그 많은 품

팔이꾼들은 먹을 것이 남아도는데, 나는 여기에서 굶어 죽는구나. 18 일

어나 아버지께 가서 이렇게 말씀드려야지.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

께 죄를 지었습니다. 19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

다. 저를 아버지의 품팔이꾼 가운데 하나로 삼아 주십시오.′’
20 그리하여 그는 일어나 아버지에게로 갔다. 그가 아직도 멀리 떨어져

있을 때에 아버지가 그를 보고 가엾은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달려가 아

들의 목을 껴안고 입을 맞추었다.
21 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 22 그러

나 아버지는 종들에게 일렀다. ‘어서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발을 신겨 주어라.
23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아라. 먹고 즐기자. 24 나의 이 아

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도로 찾았다.’ 그리하여 그

들은 즐거운 잔치를 벌이기 시작하였다. 25 그때에 큰아들은 들에 나가

있었다. 그가 집에 가까이 이르러 노래하며 춤추는 소리를 들었다. 26

그래서 하인 하나를 불러 무슨 일이냐고 묻자, 27 하인이 그에게 말하였

다. ‘아우님이 오셨습니다. 아우님이 몸성히 돌아오셨다고 하여 아버님

이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습니다.’ 28 큰아들은 화가 나서 들어가려고도

하지 않았다.
그래서 아버지가 나와 그를 타이르자, 29 그가 아버지에게 대답하였다.
‘보십시오, 저는 여러 해 동안 종처럼 아버지를 섬기며 아버지의 명을

한 번도 어기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저에게 아버지는 친구들과 즐기라

고 염소 한 마리 주신 적이 없습니다. 30 그런데 창녀들과 어울려 아버

지의 가산을 들어먹은 저 아들이 오니까, 살진 송아지를 잡아 주시는

군요.’ 31 그러자 아버지가 그에게 일렀다.
‘얘야, 너는 늘 나와 함께 있고 내 것이 다 네 것이다. 32 너의 저 아우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되찾았다. 그러니 즐기고 기뻐

해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5751

 

노랑머리멧새 !

 

주님의

은총

 

과수원

아래 

 

새 떼

손님들

 

들녘

강변

 

언덕

비탈

 

새봄

씨앗

 

진리

정의

평화

 

비가

내려도

 

심고

다니며

 

새 하늘

새 땅


온누리

펼쳐

 

이루어

주시는 심부름 하나 봅니다 ......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56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