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5일 (일)
(홍)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끌려가 그들과 다른 민족들에게 증언할 것이다.

예화ㅣ우화

[믿음] 죽음으로 모신 성체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17-01-03 ㅣ No.606

죽음으로 모신 성체

 

 

공산당이 중국을 점령했을 때, 한 사제가 성당 옆 사제관에 감금되었다. 그 사제는 창밖을 통해 공산당들이 성당에 들어가는 것을 지켜보았다. 그들은 감실을 부수고 성체를 바닥에 뿌리고 성합을 내던지는 신성모독을 저질렀다.

 

사제는 몇 개의 성체가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었다. 모두 서른 두 개였다. 그들은 어린 소녀가 그 모든 것을 숨어서 지켜보고 있었던 것을 알아채지 못했다.

 

그날 밤 소녀는 경비병 옆을 몰래 지나 성전으로 들어갔다. 거기서 소녀는 한 시간 동안 성시간을 가졌다. 성시간을 마치고는 제대에 무릎을 꿇었다. 그 당시에는 평신도가 성체를 손으로 만지는 것이 허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녀는 몸을 굽혀 자신의 혀로 성체를 영했다. 소녀는 매일 밤 그렇게 했다.

 

서른두 번째 밤, 마지막 성체를 영하고 난 소녀는 그만 실수로 소리를 냈고, 자고 있던 경비병을 깨우고 말았다. 침실 창문을 통해 사제는 공포의 장면을 목격했다. 소녀는 도망가려 했지만 경비병에게 붙잡혀 총대에 맞아 죽었다. 성체를 공경하다 순교한 것이다.

 

[출처 : 교황청전교기구 한국지부 편, 2015 사순 시기 묵상집 돌아섬]



4,767 1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608 [나눔] 재물이 없어도 남에게 베풀 수 있는 일곱 가지(무재칠시)|2| 2017-01-03 주호식
607 [도전] 벽돌 한 장씩 쌓는 마음으로|1| 2017-01-03 주호식
606 [믿음] 죽음으로 모신 성체|1| 2017-01-03 주호식
605 [용서] 칭찬 폭격|2| 2017-01-03 주호식
604 [유혹] 산양 고르기 2017-01-03 주호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