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7일 (목)
(녹) 연중 제16주간 목요일 너희에게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아는 것이 허락되었지만, 저 사람들에게는 허락되지 않았다.

전례ㅣ미사

[미사] 미사전례풀이25: 교중 미사는 어떤 미사인가? 방송으로 하는 미사는 효과가 있는가?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17-05-21 ㅣ No.1657

[미사 전례 풀이] (25) 방송 미사로 주님과 일치할 수 있나?

 

 

교중 미사는 어떤 미사인가?

 

교구장 주교와 본당 주임 사제가 연중 모든 주일과 의무 대축일에 모든 신자를 위해 미사 예물 없이 의무적으로 봉헌하는 미사를 교중 미사(백성을 위한 미사)라고 한다.

 

사제는 교회가 정한 관습에 따라 제공된 예물로 특정 지향을 두고 미사를 집전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교중 미사는 미사 예물 없이 본당이나 교구의 모든 신자를 지향으로 미사를 봉헌하도록 규정돼 있습니다.

 

미사 예물을 바치지 않고 백성을 위한 지향으로 미사를 드리는 교중 미사의 풍습은 3세기부터 있었습니다. 트리엔트 공의회는 사목 책임을 맡은 이들이 신자들을 위해 미사를 바칠 의무가 있고 이는 하느님의 법에 따른 의무라고 밝히며 교중 미사의 봉헌을 교회법으로 정했습니다. 

 

모든 주일과 예수 성탄 대축일(12월 25일), 성모 승천 대축일(8월 15일), 천주의 모친 성 마리아 대축일(1월 1일)에 봉헌하는 미사 가운데 그날 신자가 가장 많이 모이는 미사가 사목자가 의무적으로 드려야 하는 교중 미사입니다.

 

 

방송으로 하는 미사는 효과가 있는가?

 

방송 미사는 미사에 참여하는 것과 같지는 않지만 미사를 봉헌하는 사람들과 마음으로 일치하고 신령성체(성체를 모시고자 하는 열망)로 주님과 일치할 수 있다. 그러므로 물리적으로 미사에 참여할 수 없는 환자들,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 출장자 등은 텔레비전이나 라디오에서 방송하는 미사에 함께하는 것이 좋다.

 

신자들은 주일 미사 참여의 의무를 방송 미사로 대신할 수 없고 직접적으로 정성을 기울여 미사에 참여해야 미사의 은혜를 온전히 누릴 수 있습니다. 미사는 예수님께서 최후 만찬 때 행하신 예식으로 우리 구원을 위한 가장 완전한 제사이며, 오늘도 이 미사성제 안에서 우리 구원을 위한 그리스도의 희생 제사를 느낄 수 있는 방법으로 재현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성령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 자신을 하느님께 봉헌합니다. 성찬례에 참여함으로써 주님과 일치하며 공동체와 친교를 나눕니다. 이렇게 미사에 몸과 마음으로 온전히 참여함으로써 신자들이 누리는 미사의 은혜는 이루 다 말할 수 없습니다.

 

[가톨릭평화신문, 2017년 5월 21일]



496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