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5일 (일)
(홍)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끌려가 그들과 다른 민족들에게 증언할 것이다.

예화ㅣ우화

[행복] 살아야 할 이유, 피에르 신부와 한 청년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17-01-03 ㅣ No.601

살아야 할 이유, 피에르 신부와 한 청년

 

 

어느 청년이 자살하기 직전에 피에르 신부님을 찾아와서 자신이 자살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신부님은 청년의 이야기를 다 듣고 나서 청년에게 “충분히 자살할 이유가 있군요. 그러면 살 수가 없겠어요. 그런데 죽기 전에 나를 좀 도와주고 죽으면 안 되겠어요?” 하고 물었다.

 

“어차피 죽을 건데, 신부님이 필요하다면 얼마간 돕도록 하지요.”

 

청년은 집 없는 사람을 위해 집을 지어 주는 신부님 일을 도왔다. 그리고 얼마 후 청년은 이렇게 고백했다.

 

“신부님께서 제게 돈을 주었거나, 살 집을 지어 주었더라면 저는 다시 자살을 시도했을 겁니다. 그런데 신부님은 제게 아무것도 주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도움을 구했습니다. 그래서 신부님과 같이 일하면서 살아야 할 이유를 찾았고, 행복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아베 피에르, “단순한 기쁨”)

 

[출처 : 교황청전교기구 한국지부 편, 2015 사순 시기 묵상집 돌아섬]



4,271 1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603 [희망] 다윗 왕의 반지|2| 2017-01-03 주호식
602 [우정] 두 테너 이야기 2017-01-03 주호식
601 [행복] 살아야 할 이유, 피에르 신부와 한 청년|1| 2017-01-03 주호식
600 [믿음] 우리 신부님만이 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2017-01-03 주호식
599 [행복] 우분트를 아시나요? 2017-01-03 주호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