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4일 (토)
(녹) 연중 제13주간 토요일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으냐?

예화ㅣ우화

[우정] 두 테너 이야기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17-01-03 ㅣ No.602

두 테너 이야기

 

 

플라시도 도밍고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태어났고, 호세 카레라스는 스페인 카탈로니아 지역에서 태어났다. 카탈로니아는 스페인의 지배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투쟁했고, 두 지역의 적대심은 갈수록 높아져만 갔다.

 

세계적인 두 테너는 항상 한 무대에 올랐으나, 카탈로니아 출신인 카레라스는 마드리드 태생인 도밍고를 싫어했고, 결국 사소한 일로 다투다가 결별하게 된다.

 

그 후 카레라스는 백혈병에 걸렸고, 수년 동안 이어진 치료로 파산지경에 이르렀다. 그러다가 기적같이 ‘Hermosa’ 재단의 도움을 받아 백혈병을 이겨내게 된다. 그 은혜를 조금이라도 갚기 위해 재단에 회원으로 가입하려던 카레라스는 놀라운 사실을 접하게 된다.

 

도밍고가 카레라스의 치료를 위해 이 재단을 설립했고, 카레라스의 자존심을 지켜주기 위해 그 사실을 숨겼다는 것을, 카레라스는 도밍고의 공연장에 찾아가 많은 군중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감사를 전했다.

 

[출처 : 교황청전교기구 한국지부 편, 2015 사순 시기 묵상집 돌아섬]



3,774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604 [유혹] 산양 고르기 2017-01-03 주호식
603 [희망] 다윗 왕의 반지|2| 2017-01-03 주호식
602 [우정] 두 테너 이야기 2017-01-03 주호식
601 [행복] 살아야 할 이유, 피에르 신부와 한 청년|1| 2017-01-03 주호식
600 [믿음] 우리 신부님만이 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2017-01-03 주호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