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5일 (일)
(자) 대림 제3주일 (자선 주일) 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아니면 저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화답송ㅣ복음환호송

7월3일 성 토마 사도 축일 화답송, 복음환호송, 단성부

스크랩 인쇄

백남용 [baekny] 쪽지 캡슐

2019-06-16 ㅣ No.6745

찬미 예수님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토마 사도는 의심의 사도라고도 합니다만, 그 의심은 놀라운 신비를 계시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예수님을 하느님의 아드님이라고만 알았던 가운데서 '하느님'으로 고백한 것입니다.

이후로 우리는 예수님을 우리 하느님으로 고백하고 있습니다.

이 위대한 사도의 축일을 기쁘게 지냅시다.

 

 

백   남  용  신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파일첨부

1,188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