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7일 (수)
(녹) 연중 제15주간 수요일 지혜롭다는 자들에게는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셨습니다.

성경자료

[성경] 성경의 세계: 아빠 아버지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19-05-12 ㅣ No.4683

[성경의 세계] 아빠 아버지

 

 

신약성경엔 아빠 아버지란 표현이 3번 등장한다.

 

“아빠! 아버지! 아버지께선 무엇이든 하실 수 있으시니 이 잔을 거두어 주십시오”(마르 14,36).

“성령의 힘으로 우리는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 하고 외치는 것입니다”(로마 8,15).

“주님께서 아드님의 영을 우리에게 보내주셨습니다. 그 영께서 아빠! 아버지! 하고 외치고 계십니다”(갈라 4,6).

 

아빠는 아람어(Abba) 음역이다. 비슷한 소리로 번역한 말이다. 한때는 ‘압바’라 번역하기도 했다. 마르코복음은 예수님께서 하느님을 부르신 것으로 기록했다. 로마서와 갈라티아서는 신자들의 외침을 기록한 것이다.

 

예수님 시대 유대인은 아람어(Aram 語)를 사용했다. 아람어는 아람 민족 언어다. 이스라엘과 국경을 맞대며 싸웠던 나라로 지금의 시리아다. 히브리인과 비슷했고 기원전 16세기부터 가나안땅에 살았다. 기원전 722년 이들은 북이스라엘을 멸망시키고 주민을 잡아갔다. 수도 사마리아엔 아람어를 사용하는 이방인을 이주시켰다. 남쪽 유다도 바빌론 식민지가 되자 민중은 아람어 문화권에서 살아야 했다. BC 538년 페르시아는 가나안 땅을 통일한 뒤 아람어를 공용어로 선언한다. 유대인 입장에선 일상용어가 된 것이다. 희랍의 지배를 받을 때도 민중 언어는 여전히 아람어였다. 예수님 시대 이스라엘 백성이 아람어를 사용했던 이유다. 히브리어는 전례 용어로만 남아있었다.

 

아람어 아빠(Abba)는 아이가 아버지를 부르는 말이지만 장성한 뒤에도 나이 든 분에겐 이 말을 사용했다. 그러나 유대인은 이 호칭으로 하느님을 부르진 않았다. 어린이 말로 주님을 부른다는 건 외람된 것으로 여겼다. 유대인에겐 당연한 일이었다. 그런데 예수님께선 이 용어를 사용하신 것이다. 아버지 하느님을 강렬하게 느끼셨기 때문이다. 제자들도 그렇게 말하길 원하셨다. 아빠에 특별한 의미가 있는 건 아니다. 하느님은 아버지시며 우리는 자녀라는 사실을 드러낼 뿐이다. 신약성경은 희랍어로 쓰였다. 하지만 예수님 말씀 아빠(Abba)는 아람어 그대로 기록되어 있다. 하느님을 아빠로 불렀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다.

 

우리말 아빠도 예전부터 있던 말이다. 궁에서 사용하던 아바마마의 아바가 변형된 것으로 보고 있다. 아비와 애비도 아바가 원형이다. 기록으로 보면 아버지란 말보다 오래되었다. 구약의 하느님은 다가가기 어려운 분이셨다. 예수님께선 아빠 아버지라 부르시며 다가가셨다. 사도 바오로 역시 이 호칭을 사용했다(로마 8,15). 예수님의 아빠 하느님을 체험했던 것이다.

 

[2019년 5월 12일 부활 제4주일(성소 주일) 가톨릭마산 8면, 신은근 바오로 신부(신안동본당 주임)]



725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