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7일 (토)
(백)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 예수님께서는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 우리는 어떤 열매를 맺는지를 / 연중 제12주간 수요일

인쇄

박윤식 [big-llight] 쪽지 캡슐

2019-06-26 ㅣ No.130619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너희는 그 맺은 열매를 보고 알아본다. 가시나무에서 어떻게 포도를 거두고, 엉겅퀴에서 어떻게 무화과를 거두겠느냐? 이처럼 좋은 나무는 좋은 열매를 맺고 나쁜 것은 나쁜 열매를 맺는다. 좋은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을 수 없고 나쁜 나무가 좋은 열매를 못 맺는다. 좋은 열매를 못 맺는 나무는 잘려 불에 던져진다.”(마태 7,16-19 참조) 실제로 가시나무는 작은 포도와 비슷하게 생긴 작고 검은 열매를 맺는단다. 그래서 엉겅퀴의 열매는 어느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보면 무화과로 오인할 만큼 비슷하다나.


가짜와 위선이 판치고 짝퉁이 넘쳐나고, 진실이 왜곡되는 현실은 참으로 혼란스럽다. 권위가 상실되고 졸부가 행세하는 곳에서 참되고 선한 것 찾기가 여간 쉽지 않다. 권위의 기준도 구분하기 힘든 시대이다. 예수님께서 양의 옷차림으로 다가오지만 속은 게걸 든 이리들이라고 빗댄 거짓 예언자들을 식별하는 기준으로 그들의 행실을 눈여겨보라신다. 우리가 바라는 참된 권위는 모든 이에게 희망을 주고, 사람 냄새가 물씬 풍기는 그런 세상을 만들어 줄게다.

 

참된 권위는 말이 아닌, 삶으로 드러내야 하리라. 착한 척, 거룩한 척하는 건 겉으로 보기는 실제로 착하고 거룩한 것과 비슷해 때로는 헷갈릴 게다. 진심으로 하는 것과 만하는 것과는 분명 차이가 있으니까. 마치 가시나무와 포도의 열매가, 엉겅퀴와 무화과의 열매가 겉으로는 비슷해 보여도 엄연히 다른 것처럼. 우리가 행하는 일에 거짓 없는 참된 마음, 분명 진심을 담아야만하리라.

 

콩쥐 팥쥐에서, 새엄마인 팥쥐 엄마는 팥쥐만 위하고 콩쥐에게는 매몰차다. 세월이 지나 팥쥐는 거만한 아이가, 고생한 콩쥐는 겸손해져 복 받는 아이가 된단다. 이는 팥쥐처럼 되지 말고 콩쥐처럼, 다시 말해 팥쥐 엄마처럼 되지 말라는 거다. 그럼에도 팥쥐 엄마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웃에게는 냉정해도 자기 아이에게는 갖은 정성이다.


우리에게도 이런 심성이 있을게다. 하지만 매사에 믿는 이다운 향내가 나야한다. 견뎌야 할 때는 참아야만 한다. 그 누구도 모르게 순명도 하자. 사람들은 몰라도 하느님은 아시리라. 콩쥐 같은 좋은 아이가 많은 이에게 희망으로, 좋은 나무가 결국은 좋은 열매를 맺게 될 터이니. 그분 은총이 함께하면, 그 어떤 처지에도 밝은 인생이 될 테니.

 

생명의 길은 그럴싸한 겉모습이나 화려하고 듣기 좋은 말이 아니라, 실천으로 드러나는 삶을 추구한단다. 기쁜 소식을 전해야 할 이는 우리이다. 따라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다름 아닌, 주님을 따라 걸으려는 마음일 게다. 우리는 일상에서 자신의 겉모습과 말에 스스로 속을 때가 참 많다. 그러나 우리를 정녕 구원의 삶으로 이끄는 것이 무엇인지 곰곰이 생각해야만 한다.

 

만하는 삶의 방식을 버리고 사람 냄새가 물씬 풍기는 참된 권위를 드러내는 삶으로 나아갈 때, 비로소 기쁨의 삶을 누릴 것이리라. 신앙인들은 그리스도의 모습을 간직하고, 그분 모습을 세상에 보여 주어야 할 이들이다. 사실 우리 각자가 드러내는 행동과 생활이 가장 좋은 선교 방법일 게다. 때로 마음과는 다르거나 또는 아예 정반대 행동을 하게 되는 우리 자신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과연 어떤 열매를 맺고 살아가는지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꼭 가져보자.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912 2

추천 반대(0) 신고

열매,포도나무,무화과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34388 12월 6일 제1독서 09:55 김종업
134387 그분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09:40 최원석
134386 감사의 조건 08:40 김중애
134385 영적건조(靈的乾燥)(2) 08:35 김중애
134384 놀라운 주님의 은총 08:31 김중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