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1일 (수)
(백)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 내가 후하다고 해서 시기하는 것이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울산 대왕암 산책 이야기

인쇄

유재천 [yudobia] 쪽지 캡슐

2019-06-20 ㅣ No.95417

 

 


                     울산 대왕암 산책 이야기  


       지난 15일(6월,토)울산으로 가는 관광 버스를 탔습니다

       울산에 11시 30분경 도착 했는데 잠실 지하철 역 부근에서 7시30분에

       출발 했으니 약 4시간이 걸렸지요

       여행사가 정해놓은 식당에서 떡갈비로 점심 식사를 했지요

       이번에 타고간 관광 버스는 정원이 44명인데 빈자리가 하나도 없었지요

       식사하자마다 대왕암 공원으로 향했지요

       대왕암 공원에는 1만 5천여 그루의 소나무가 자리하고 있지요

       해안에는 괴암괴석이 있는데 이곳이 대왕암이라고 하지요

       소나무 숲길을 걷다가 등대 앞에 서니 바다로 뻗어있는 대왕암이 내려다

       보입니다

       대왕교를 건너고 여러개의 괴암산들을 넘고넘어 드디어 대왕암에

       다달았지요

       계단을 타고 암에 올라갔습니다

       푸른 바닷물이 사방에서 밀려와 괴암에 부딧치며 하얀 물거품을 내고

       있었지요

       이 대왕암을 중심으로 저멀리 수평선을 둥그렇게 이루면서 그저 사방이

       푸른 바닷물로 가득합니다

       대왕암 밑을 푸른 바닷물이 밀려왔다간 하얀 거품을 남기고 후진하는

       운동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좁은 계단으로 많은 사람들이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기념 사진들을 찍는데 협소해서 혼자찍기는 힘겹지요

       찍은 기념 사진을 열어보곤 낮선이들이 좌우양 옆에 있으니 이상하기도

       해서 웃는 이들 많습니다

       해변에 경치 좋은 곳들이 우리나라에 많습니다

       제주도, 홍도, 정동진, 촛대바위, 할미곳, 울릉도 등 많지만 이 대왕암은

       그 경치중 특별한 볼거리가 있습니다

       바다로 뻗어 있는 모양이 특별하고 푸른 바닷물이 그 암의 밑을 계속

       때리고 있어 특별하다고 여겨집니다

       다시 한번 찾아와 이번에 보지 못한 일산 해수욕장을 거닐어 보고 싶고,

       공연장이 있는 용굴과 할미바위와 구등대까지의 해변 산책로를 걸으며

       보고 싶고, 고등섬 전망대 해안과 슬도까지의 해안 산책로를 걸어

       보겠다고 생각을 해 봅니다

       여행사 를 통하지 않고 고속버스를 이용해서 하루 저녁 자고 차분히

       이곳저곳 꼼꼼히 보고 싶습니다

       괜찮은 곳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이제 약속된 1시간 30분이 다됐습니다

       태화강 옆에 있는 다음 관광지인 십리 대나무 숲으로 향했습니다

 

 

                               입구에 있는 대왕암 안내 판

 

 

 

                              문무왕(신라)이 용이 됐나?

 

 

 

            대왕암을 가기위해 공원을 가로 질러 갑니다

 

 

 

                                   해안에 도착

 

 

 

                                          등대가 있고...

 

 

 

                                       방향 표시

 

 

 

                                       대왕암 가는 길

 

 

 

                                          대왕암이 보입니다

 

 

 

                                          바다의 멋

 

 

 

                                       푸른 바닷물

 

 

 

                                        대왕교

 

 

 

                                           암석과 바닷물

 

 

 

                                            괴암 절벽

 

 

 

                                       계속 푸른 바닷물이 괴암을 때립니다

 

 

 

                                           드디어 정상에서

 

 

 

                                       저멀리 울산시내가 보입니다

 

 

 

                                        파 묻힐것 같은데

 

 

 

                                         갈라진 괴암속

 

 

 

                                          괴암의 몸부림

 

 

 

                                           뒤를 돌아보니

 

 

 

                                          계속 올라오는 관람객

 

 

 

                                          소나무의 배역

 

 

 

                                  (작성: 2019. 06. 20.)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95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5775 나의 직관을 믿으라!|1| 2019-08-19 유웅열
95774 사람은 첨단 로봇 2019-08-19 유재천
95773 이런 사람 저런 사람|1| 2019-08-19 유웅열
95772 하느님의 깊은 뜻 이외에 4편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2| 2019-08-19 유웅열
95771 ‘남극 폭군’ 얼룩무늬물범은 왜 협동 사냥에 나섰나 2019-08-19 이바램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