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26일 (일)
(녹) 연중 제3주일 (해외 원조 주일) 예수님께서는 카파르나움으로 가셨다. 이사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그리된 것이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늦가을의 산책 (신은 내 안에 살고,내 안에서 죽고...)

인쇄

김현 [kimhh1478] 쪽지 캡슐

2019-12-04 ㅣ No.96556

 

   

늦가을의 산책 (신은 내 안에 살고,내 안에서 죽고...)

가을비가 회색 숲에 흩뿌리고, 아침바람에 골짜기는 추워 떨고 있다. 밤나무에서 밤이 툭툭 떨어져 입을 벌리고 촉촉히 젖어 갈색을 띄고 웃는다. 내 인생에도 가을이 찾아와 바람은 찢어져 나간 나뭇잎을 딩굴게 하고 가지마다 흔들어 댄다 열매는 어디에 있나? 나는 사랑을 꽃피웠으나 그 열매는 괴로움이었다. 나는 믿음을 꽃피웠으나 그 열매는 미움이었다. 바람은 나의 앙상한 가지를 쥐어 뜯는다. 나는 바람을 비웃고 폭풍을 견디어 본다. 나에게 있어서 열매란 무엇인가? 목표란 무엇이란 말인가! 피어나려 했었고,그것이 나의 목표다. 그런데 나는 시들어 가고, 시드는 것이 목표이며,그 외 아무 것도 아니다. 마음에 간직하는 목표는 순간적인 것이다. 신은 내 안에 살고,내 안에서 죽고 내 가슴속에서 괴로워한다. 제대로 가는 길이든 헤매는 길이든, 만발한 꽃이든 열매이든 모든 것은 하나이고, 모든 것은 이름에 불과하다. 아침바람에 골짜기가 떨고 있다. 밤나무에서 밤이 떨어져, 힘있게 환하게 웃는다.나도 함께 웃는다. - 헤르만 햇세 - <html 제작 김현피터> ♬ Whispering Hope(희망의속삭임)/Anne Murray ♬ Soft as the voice of an angel Breathing a lesson unheard Hope with a gentle persuasion Whispers her comforting word Wait till the darkness is over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47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