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2일 (일)
(홍)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 경축 이동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그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북한 미사일’ 놓고 트럼프 “약속위반 아냐”, 아베 “유엔결의 위반” 공개 대립

스크랩 인쇄

이바램 [good79] 쪽지 캡슐

2019-08-26 ㅣ No.95841

공개 석상에서 북한 문제 놓고 또 의견 충돌... 트럼프, “축소된 한미훈련도 돈 낭비” 폭탄성 발언도

김원식 전문기자
발행 2019-08-26 09:52:41
수정 2019-08-26 09:52:41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 시간)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 중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 등 북한 문제를 놓고 입장이 완전히 대립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 시간)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 중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 등 북한 문제를 놓고 입장이 완전히 대립하는 장면을 연출했다.ⓒ뉴시스/AP

이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이게 맞는다고 말해주겠냐? 내가 엄청나게...”라고 동조를 구했고 볼턴 보좌관은 “그렇다. 아주 많이 수정됐다”고 호응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수정된 방식. 그러나 솔직히 나는 그것도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한과 만남에 대한 추가할 내용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만남을) 할 것이다. 그래, 아마”라며 “그러나 나는 단거리(미사일)를 좋아하지 않는다. 왜냐면 단거리는 신조의 것, 알다시피 그것(단거리)은 정말로 그의 영토이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는 신조에게 묻고 싶다.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시험에 대해서 어떻게 느끼느냐?”면서도 “그가 (공포로) 오싹해 하지 않는다”고 아베 총리의 동의를 구했다.

하지만 공을 넘겨받은 아베 총리는 “우리의 입장은 분명하다.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분명히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우리가 최근 북한의 또 다른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경험하는 것은 극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일본 총리가 어떻게 느낄지 이해할 수 있다”면서 “내 말은 내가 이해할 수 있다는 것. 그것은 다르다. 그러나 난 그것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다소 진화에 나서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한 기자가 아베 총리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더욱 당신의 입장에 다가오길 희망하느냐’고 묻자 그도 “나는 우리가 전에 했던 것처럼 나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관한 한 항상 합심(same page)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미국과 북한의 프로세스(process)를 100%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점도 강조하고 싶다”며 더 이상 논란의 확산은 피하려는 답변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 시간)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 시간)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뉴시스

북한 미사일 발사 두고 김정은 위원장 두둔한 트럼프
아베는 “극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반발

또 다른 기자가 ‘사안을 그렇게 서로 다르게 보고 있는데 합심하고 있느냐’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도 “그(아베)가 총리이고 내가 대통령인 한 우리는 항상 합심한다고 생각한다. 결국 우리는 같은 입장에 있다”고 이견 불식에 나섰다.

그러나 한 기자는 ‘미안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당신은 단거리미사일 발사가 유엔 결의안 위반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 아니냐’며 아베 총리와의 입장 차이를 재차 꺼내 들면서 공격적인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결코 김 위원장과 개인적으로 그것(단거리미사일)에 대해 논의한 적이 없다”며 “장거리미사일을 논의했고, 그는 그것을 하지 않았다.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 단거리, 일반적인 미사일을 시험했다”며 시종일관 김 위원장을 두둔했다.

또 “당신이 좋아하든 안 하든 그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단거리미사일을 시험하고 있다”면서 “나는 내가 잘 알고 있는 김정은이 궁극적으로 옳은 일을 할 것이라는 신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가 옳은 일을 할 것이라고 느낀다. 북한은 경제적으로도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아마 북한처럼 그런 잠재력이 있는 국가도 없다”면서 “그는 누구보다도 그것을 잘 이해하고 있다. 그가 옳은 일을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보게 될 것이다. 아마 그렇지 않을 수도. 그러나 그럴 수도. 하지만 나는 그가 옳은 일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미일 두 정상은 지난 5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때 개최한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발사 문제에 관해 비슷한 엇박자를 연출한 바 있다.

이날도 두 정상은 모두발언때 까지는 덕담을 나누며 대북 공조 체제를 유지하는 모양새를 연출했다. 하지만 기자들의 질문이 나오고 구체적인 북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상황이 돌변해 다시 두 정상의 입장 차이를 그대로 드러낸 기자회견이 되고 말았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미사일 발사 시험을 놓고 정면으로 대립하는 엇박자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 중인 두 정상은 25일(현지 시간) 양자 정상회담 직전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기자들이 구체적으로 북한의 최근 단거리미사일 발사 시험 등에 관해 질의하자 완전히 충돌하는 장면을 연출한 것이다.

먼저 트럼프 대통령은 한 기자가 ‘북한이 더 많은 시험(test)을 하는 데 대해 우려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기쁘지는 않지만,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지난주 훌륭한 친서를 받았다. 그가 한국이 전쟁 게임(war game)을 하는 데 화가 나 있었다”면서 “진실을 말하자면, 나 또한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미훈련을)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지만, 나는 반대를 추천하고 싶다. 당신들이 한다면, 개입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나는 완전한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 그들이 그것(훈련)을 축소했다”고 폭탄성 발언도 내놨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38 2

추천 반대(2)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