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1일 (수)
(백)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 내가 후하다고 해서 시기하는 것이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

스크랩 인쇄

유웅열 [ryuwy] 쪽지 캡슐

2019-07-21 ㅣ No.95576

 

오늘은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

오늘이란 말은 

싱그러운 꽃처럼 풋풋하고 

생동감(生動感)을 안겨줍니다.


마치 이른 아침 산책길에서 

마시는 한 모금의 시원한 샘물 같은 

신선함이 있습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아침에 눈을 뜨면 

새로운 오늘을 맞이하고 오늘 할 일을,

 

머리속에 떠올리며 

하루를 설계하는 사람의 모습은 

한 송이 꽃보다 더 아름답고 싱그럽습니다.

그 사람의 가슴엔  

새로운 것에 대한 기대와 열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에 그렇지 않은 사람은 

오늘 또한 어제와 같고 내일 또한 오늘과 

같은것으로 여기게 됩니다.

그러나 새로운 것에 대한 미련이나 바람은 

어디로 가고 매일 매일에 변화(變化)가 없습니다. 


그런 사람들에게 있어 

오늘은 결코  살아 있는 시간이 될 수 없습니다.

이미 지나가 버린 과거의 시간처럼  

쓸쓸한 여운만 그림자처럼 붙박여 있을뿐입니다. 


오늘은 오늘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다운 미래(未來)로 가는 길목입니다.

그러므로 오늘이 아무리 고달프고 

괴로운 일들로 발목을 잡는다 해도 그 사슬에 매여 

결코 주눅이 들어서는 안 됩니다.

사슬에서 벗어나려는 지혜와 용기를 필요로 하니까요!


오늘이 나를 외면하고 

자꾸만 멀리 멀리 달아나려 해도 

그 오늘을 사랑해야 합니다.

오늘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밝은 내일이란 그림의 떡과 같고 또 그런 사람에게 

오늘이란 시간은 희망(希望)의 눈길을 보내지 않습니다.

'사무엘 존슨'은  

"짧은 인생은 시간의 낭비에 의해서 더욱 짧아진다." 

라고 했습니다. 


이 말의 의미는 

시간을 헛되이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오늘을 늘 새로운 

모습으로 바라보고 살라는 것입니다.  


누구에게나 

늘 공평하게 찾아오는 삶의 원칙이 

바로 오늘이니까요!!


우리들은 오직 "오늘 이 시간"만을 누릴 수 있습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75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