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5일 (일)
(녹) 연중 제21주일 동쪽과 서쪽에서 사람들이 와 하느님 나라의 잔칫상에 자리 잡을 것이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열다섯살 엄마의 눈물

인쇄

김현 [kimhh1478] 쪽지 캡슐

2019-07-20 ㅣ No.95570

 


 ♣ 열다섯살 엄마의 눈물 ♣  

제 나이는 열다섯살.
<딸이 귀한 집의 막내딸로 태어나 
공주님처럼 남부러울 것 없이 자랐습니다.

먹고 살기도 힘든 그 시절, 고등학교 
진학을 위해 과외까지 받았을 정도니까요.
그런데 시련은 소리 소문 없이 
절 찾아오고 있었나 봅니다.

철없는 여중생이었던 전 그만, 
과외선생님의 아이를 갖게 되었고,
여중생이었던 저를 곱게 볼 리 없는 
어려운 시댁생활을 시작해야만 했습니다.

그리고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 
둘째까지 임신했지만,
남편은 더 이상 제 사람이 아닌 
다른 여자의 사람이었습니다.
그렇게 철없이 혁이와 운이를 
세상에 태어나게 했습니다.

남편에게 버림받고 제 능력으로 
도저히 두 아이를 키울 수 없었습니다.

면목은 없었지만 다시 가족을 찾게 됐고, 
새 삶을 살길 원하는 가족은 큰 오빠의 
호적에 혁이와 운이를 올려주었습니다.

당시 자립할 능력이 없던 저는 
그렇게 자식을 조카로 만나야만 했습니다.
다행히도 혁이와 운이는 
내가 고모인줄 알고 자랐고, 
엄마처럼 잘 따라주었습니다.

그리고 20년...
내 아들 혁이가 결혼을 합니다.
엄마라고 나설 수도 없는 자격 없는 엄마지만,
마음으로나마 엄마 같은 인생이 아닌 
행복한 인생을 살길 빌고 또 빌었습니다.

그런데 결혼을 하루 앞둔 그 날, 
혁이에게서 한 통의 메시지가 왔습니다.

"고모, 내일 결혼식장에 예쁘게 하고 오세요.
그리고,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오늘 꼭 해야 할 거 같아서요.

저 기억하고 있었어요. 
사랑해요. 엄마!
이젠 좋은 사람 만나세요.

아빠, 아니 그 분 같은 사람 만나지 말고요.
엄마를 아끼는 사람 만나 
지금이라도 행복을 찾으세요.

20여 년간 참아왔던 눈물이 
한꺼번에 쏟아져 내렸습니다.
원망하고 증오했던 그였지만, 
오늘은 사무치게 그립기도 했습니다.

모를 테지요 그 사람은..
자신의 핏줄이 장가를 가고, 
또 한 명의 핏줄은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러
군대에 간다는 사실을.. 

그래도 괜찮습니다.
이제 저에겐 든든한 두 아들이 다시 생겼으니까요.
지혁아 제발, 한 사람만 
사랑하며 예쁘게 살아가거라!
지운아 부디 몸 건강히 다녀오렴.

오래 전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와 
많은 감동을 주었던 사연입니다.
감동은 시간이 지나도 빛바래지 않나 봅니다.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바다가 너무 넓어 건널 수가 없어요 
The water is wide / Karla Bonoff ♬  

The water is wide I can't cross over
And neither have the wings to fly
Give me a boat that can carry two
And both shall row, my love and I

바다가 너무 넓어 건널 수가 없어요 
난 날 수 있는 날개도 없는걸요
배를 주세요 두사람이 탈 수 있는
우리 둘이 저어 갈게요, 내 사랑과 내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31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5572 박 근혜|2| 2019-07-20 이경숙
95571 내 인생의 소중한 사람들|2| 2019-07-20 유웅열
95570 열다섯살 엄마의 눈물|1| 2019-07-20 김현
95569 신이 지금의 인간을 만들었다는 결정적인 증거|1| 2019-07-20 김현
95568 ★ 영성체의 효과|1| 2019-07-20 장병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