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 (토)
(홍)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보라, 저 사람이야말로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다. 저 사람은 거짓이 없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나는 나일 뿐이다

인쇄

김현 [kimhh1478] 쪽지 캡슐

2019-07-19 ㅣ No.95567

 

 

 

 

♣ 나는 나일 뿐이다 ♣

많은 사람이 자신의 참모습을 숨기고 싶어합니다 자신의 성격을 스스로 인정하지 못하고 이상적인 사람의 성격을 가진 양 흉내내려 합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내가 아닌 척하는 우리를 보고 반가워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에게 진실한 모습을 기대하듯, 다른 사람들도 우리의 진실한 모습을 보고 싶어하며 우리의 참모습과 만나기를 기대합니다 나는 나일 때 가장 아름다울 수 있고, 나의 참모습으로 세상을 살 때 사람들과 진정한 관계를 맺을 수 있습니다 세상 모든 사람은 나에게 나 아닌 다른 사람을 기대하지 않습니다 나의 이상형은 그저 이상형일 뿐, 나 자신이 될 수는 없습니다. 나의 이상형과 관계를 맺은 사람이 나의 참모습을 본다면 실망하고 돌아설 것입니다 우리가 우리의 참모습을 버리고 나 아닌 다른 사람처럼 살아간다면 우리의 인생은 아무런 의미를 갖지 못합니다 자신의 모습이 스스로의 마음에 들지 않아도 자신을 잃어버린다면 우리는 이미 세상에 존재할 가치를 상실하고 맙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꽃과 나무가 아니며 화려한 무늬의 공작이나 들판의 짐승들이 아닙니다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의 모습으로 자신의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보다 아름다운 것은 없습니다. 태초에 하느님도 인류의 첫 사람인 이브를 만드시고 '심히 아름다우니라' 고 하였습니다 우리 자신이 바로 신마저 탄성을 자아낸 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중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매기의 추억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 옛날의 금잔디 동산에 매기 같이 앉아서 놀던곳 물레방아 소리 들린다 매기 내 사랑하는 매기야 동산수풀은 없어 지고 장미꽃은 피어 만말 하였다 물레방아 소리 그쳤다 매기 내사랑하는 매기야 지금 우리는 늙어지고 매기 머린 백발이 다되었다 옛날의 노래를 부르자 매기 아 아 희미한 옛생각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97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5569 신이 지금의 인간을 만들었다는 결정적인 증거|1| 2019-07-20 김현
95568 ★ 영성체의 효과|1| 2019-07-20 장병찬
95567 나는 나일 뿐이다|1| 2019-07-19 김현
95566 인생사 새옹지마, '달도 차면 기운다'|1| 2019-07-19 김현
95565 ★ *골고타에 오르시는 예수님을 만난 성모님*|1| 2019-07-19 장병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