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상담 신앙상담 게시판은 비공개 게시판으로 닉네임을 사용실 수 있습니다.

q 사는 것이 너무 힘들어서 지쳐갑니다.

인쇄

비공개 [59.5.53.*]

2020-08-04 ㅣ No.12401

어딘가에 속하고 싶은데 이제 정말 모든 전의가 상실되었습니다.

이력서를 숱하게 넣고 면접에도 응했지만 어떤 단계를 넘어서는 것이 힘이듭니다. 한 고비만 넘으면 삶이 또 잘 풀릴 텐데

지나치게 선택에 신중한 것 같습니다. 스스로 모든 것을 후회없이 결정하겠다고 마음먹지만 결정한 다음 선택과 집중하는 것이 그리도 어려운지요.

일터에서 코로나로 그리고 격무에 지쳐서 쉬게되니 이력서를 써도 받아주는 곳이 없습니다.

너무 현실이 고통스럽습니다. 많은 사람들과 거꾸로 살고 있습니다.

믿을 때 알 수 없는 부정적인 사고들과, 체념, 비판의식이 저도 모르게 올라옵니다만 어떡해야 하나요?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863 2댓글보기

신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