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8일 (금)
(홍)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연중 제12주간 수요일 제1독서 (창세15,1-12.17-18)

인쇄

김종업 [rlawhddjq] 쪽지 캡슐

2019-06-26 ㅣ No.130620

 

 

 

 

 연중 제12주간 수요일 제1독서 (창세15,1-12.17-18)

 

"그는 이 모든 것을 주님께 가져와서 반으로 갈라, 갈린 반쪽들을  마주 보게 차려 놓았다. 그러나 날짐승들은 자르지 않았다. ~~ 해가 지고 어둠이 깔리자, 연기 뿜는 화덕과 타오르는 횃불이 그 쪼개 놓은 짐승들 사이로 지나갔다."   (창세15,10.17)

 

'반으로'로 번역된 '빳타웨크'(bathawek)는 '~안에'(in)을 의미하는 전치사 '뻬'(be)정관사 '하'(ha)  및  '정 가운데'를 의미하는 '타웨크'(thawek)가 합쳐진 말로서 '바로 그 정가운데'(in the midst)라는 의미이다. 하느님께서 바로 그 정 가운데를 쪼개라는 것은 좌우로 조금의 치우침도 없이 하느님 말씀에 완전히 순종하라는 뜻일 수도 있다.

 

그리고 '빠타르'(bathar; 자르다, 쪼개다)라는 표현은 창세기 15장 18절나오는 '뻬리트'(berith; 계약)와도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왜냐하면 '뻬리트'(계약)'자르다', '쪼개다' 란 의미를 갖는 '빠라'(bara)에서 유래했기 때문이다.

 

'계약'이란 용어의 어원이 암시하듯이 고대 근동 지방에서는 계약을 맺을 때 그 표적이 되는 쪼갠 희생 제물 가운데로 계약의 두 당사자가 지나가는 관습있었다. 이것은 만약 계약이 성실하게 지켜지지 않을 때, 그 위반자는 희생물과 같은 운명이 될 것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의미지닌다(예레34,18-21).

그러나 한 걸음 더 나아가서 이처럼 희생 제물을 쪼개는 것은  장차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피흘려 죽으실 것을 상징한다고 볼 수 있다.

 

왜냐하면, 인류의 시조 아담과 하와가 지선악과를 따먹음으로 인해 하느님과의 계약을 일방적으로 깨뜨린 이후로, 모든 인류는 계속 원죄가운데 태어나 본죄를 지음으로서 하느님과 맺은 계약을 깨뜨리며 살아감으로, 모든 인간은 마땅히 죽어야 될 운명이지만, 그리스도께서 모든 인류의 죄를 대신하여 스스로 죽으심으로 하느님의 공의를 채워 주셨기 때문이다.

그리고 우리는 구약의 모든 희생 제사의 제물이 예표하고 암시하는 그리스도의 피흘림의 구속 공로로 말미암아 영적 죽음을 모면했기 때문이다.

 

'해가 지고 어둠이 깔리자, 연기 뿜는 화덕과 타오르는 횃불이'  (17)

 

여기서 '화덕'(풀무)으로 번역된 '탄누르'(thannur)는 진흙으로 만든 꼭대기에 통풍을 위한 구멍을 낸 화로를 가리킨다.  그런데 창세기 15장 17절연기뿜는 화덕과 타오르는 횃불에 대해서는 두 가지 상반된 견해가 있다.

하나는, 화덕의 횃불은 이스라엘이 이집트에서 당한 혹독한 고난을 상징하고(신명4,20; 이사48,10), 뿜는 연기는 고난 가운데서도 하느님의 구원의 때를 알지 못해 방황하는 이스라엘의 영적 상태를 나타낸다는 견해다.

 

또 다른 하나는,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광야를 여행할 때 밤낮으로 지켜준 불기둥과 구름 기둥처럼(탈출13,22; 14,24; 33,10) 화덕과 연기도 하느님의 현존과 임재의 상징으로(탈출3,2; 19,18; 이사31,9) 볼 수 있다는 견해이다.

 

이 두 견해가 나름대로 설득력이 있지만, 뒤이어 나오는 횃불이 쪼갠 짐승들의 고기 사이로 지나감으로써 하느님과 아브라함 사이에 계약이 체결되는 것을 볼 때, 횃불과 밀접한 연관을 가지는 화덕과 연기하느님 현존과 임재의 상징으로 보는 것이 더 합당하다.

하느님께서 짙은 어두움 가운데 고뇌하고 있던 아브라함에게 횃불과 연기 가운데 임재하신 것처럼, 성도들이 죄악으로 어두운 세상에서 어떻게 살아야 할 지를 알지 못하고 방황하고 있을 때, 하느님께서 홀연히 찾아 오셔서 위로해 주시며 마음에 확신과 더불어 죄악을 극복할 힘을 주신다(이사41,10).

 

' 그 쪼개 놓은 짐승들'

 

이처럼 '바로 그'란 의미의 정관사 '하'(ha)'이것들'이란 의미의 지시 형용사 '엘레'(elle)가 사용된 것은 아브라함이 준비한 제물(창세15,9)을 상징한다. 본문에 등장하는 이 제물들은 모두 정결한 것으로서 이스라엘을 상징한다.

하느님께서는 죄악으로 오염된 이방 사람들이 아니라 이들과 구분된 정결한 이스라엘을 상징하는 제물 위에 임하시는 것처럼, 오늘날에도 마음이 깨끗한 이들에게 찾아오신다(마태5,8).


 

너희는 거짓 예언자들을 조심하여라.

그들은 양의 옷차림을 하고 너희에게 오지만 속은 게걸 든 이리들이다.

(마태7,15)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726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