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9일 (목)
(자) 성주간 목요일 - 성유 축성 미사 [백] 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어 주시니 주님의 영이 내 위에 내리셨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타인을 지적할때 더욱 겸손하라.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20-01-16 ㅣ No.135355

 

 

타인을 지적할때 더욱 겸손하라.

우리는 온유해지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윗사람이나 친구들이 잘못을

지적할 때는 더욱 그렇습니다.
프란치스코 드 살 성인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기쁘게 꾸지람을 듣는 자세는

자신에게 부족한 덕을 사랑하고

있음을 드러냅니다.

자신이 거룩해졌다는

표시이기도합니다.'
우리는 거룩해졌다 하더라도

 더욱 온유해지고자 자신을

단련을해야 합니다.

자신에 대한 분노는 잘못을

저지른 후에 이렇게 행동하는 것이

 곧 덕스러운 행동이라고 여기게 하는
악마의 속임수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잘못을 지적할 때

 우리는 더욱 온유해져야 합니다.

화를 내면서 잘못을 지적하는 것은

 많은 경우 유익하기 보다는

해가 되고  특히 잘못을

 

 

지적받는 사람이 흥분 할 때는

더 그렇습니다.
이런 경우 잘못을 지적하는 일을

미루어야 합니다. 
화가 났을 때  상대방의 잘못을

지적하면 거칠게 말하게 되고

지적받는 사람 역시 그 충고를

무시하게 됨니다.
온갖 상처와 경멸을

온유하게 기꺼이 받아들임으로써

우리가 예수님을 얼마나

깊이 사랑하는지

보여 주어야 합니다.

-알퐁소 성인의 사랑의 기쁨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513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