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18일 (토)
(녹) 연중 제1주간 토요일 (일치 주간)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성체 조배시의 하느님 현존 체험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19-12-09 ㅣ No.134433

 

성체 조배시의 하느님 현존 체험

베르나르도 성인은 기도하러

기도소에 들어갈 때 수도원의

여러 가지 일들을

"너는 여기에 머물러 있거라."

하면서 마음에서 떼어버리고

오롯한 마음으로 주님만을

랑하고 만나기 위해서 기도소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마음을 허술하게 먹으면서

분심이 들어오건 말건

공상이나 분심에 몸과 마음을

내맡긴다주님을 만나는

기도가 잘 될 수 없습니다.
우리가 마음을 가다듬고 안으로

거두어 들이기만 한다면

기도 안에서 마음으로

주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 만남을 하느님 현존체험이라 하는데

이 만남이 세상에서 가장 귀중한 일이며

가장 기뻐하시는 일입니다.
성체조배나 묵상기도를 하기 싫은 것은

살아있는 예수님과의 실질적인 만남이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인데

기도 안에서 실제로 예수님을

매번 만나는 사람은 기도가

지루하지 않고 간이 빨리 지나가며

힘과 기쁨이 솟아오릅니다.
왜냐하면 생명의 빵이시고

생명의 물이신 예수님을 기도 안에서

실제로 만났기 때문입니다.

-묵상기도와 성체조배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548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34435 차동엽신부(숨겨진 연민)|1| 2019-12-09 김중애
134434 염경기도(念經祈禱)(1) 2019-12-09 김중애
134433 성체 조배시의 하느님 현존 체험 2019-12-09 김중애
134432 끈기에서 사랑이 시작되고 성장 2019-12-09 김중애
134431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19.12.09) 2019-12-09 김중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