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1일 (토)
(백) 성 베네딕토 아빠스 기념일 육신을 죽이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마라.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하느님의 손을 잡고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19-07-19 ㅣ No.131216

 

하느님의 손을 잡고

우리는 하느님의 손을 잡고
세상을 살아가야 합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자면

수많은 괴로움을 겪게 마련입니다.
우리의 손을 하느님께

내밀고 있는지 아닌지에 따라

고통이나 기쁨이 달라집니다.
우리의 손이 하느님의

손을 잡고 있을 때는 치욕조차도

기쁨이 될 것입니다.
가브리엘 대천사는 마리아께
"주께서 당신과 함께 계십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성모송을 바칠 때마다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기를

진심으로 소망해야 합니다.
힘써 하느님을 사랑하십시오.
그분은 우리 모두가 성인이

되기를 바라고 계십니다.
우리가 성인이 되지 못하는 것은
우리 탓입니다.
어둠과 낙담으로 괴로워할

때에도 우리는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셔 주시기를
계속 청해야 합니다.
우리가 겪는 고통은 주님께서

먼저 당하신 고통입니다.
그 예로 단조로움을 들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는 오랫동안 심부름하는
사람조차도 없이 홀로 평범한

목수생활을 계속하셨습니다.
그분은 우리에게 모범을 보이시기
위해 그렇게 하신 것입니다.

-하느님께 신뢰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084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31218 1분명상/서로다름에도 하나 되는 일 2019-07-19 김중애
131217 가톨릭교회중심교리(12. 교회) 2019-07-19 김중애
131216 하느님의 손을 잡고 2019-07-19 김중애
131215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19.07.19)|1| 2019-07-19 김중애
131214 2019년 7월 19일(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2019-07-19 김중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