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1일 (수)
(백)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 내가 후하다고 해서 시기하는 것이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2019년 7월 19일(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19-07-19 ㅣ No.131214

 

2019년 7월 19일 금요일

[(녹) 연중 제15주간 금요일]

말씀의초대

주님께서는 이집트 땅의 맏아들과

 맏배들을 치시는 밤에 파스카

축제를 거행하라고 명하시고,

이를 영원한 규칙으로 삼아 대대로

축제일로 지내야 한다고 하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람의 아들이

안식일의 주인이라고 하신다.

◎제1독서◎

<저녁 어스름에 새끼 양을 잡아라.

그 피를 보고 너희만은

 거르고 지나가겠다.>
▥ 탈출기의 말씀입니다. 

  11,10─12,14
그 무렵 10 모세와 아론은

파라오 앞에서 모든

기적을 일으켰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파라오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셨다.
그리하여 파라오는 이스라엘

자손들을 자기 땅에서

내보내지 않았다.
12,1 주님께서 이집트 땅에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셨다.
2 “너희는 이달을 첫째 달로 삼아,

한 해를 시작하는 달로 하여라.
3 이스라엘의 온 공동체에게

이렇게 일러라.
‘이달 초열흘날

너희는 가정마다

작은 가축을 한 마리씩,
집집마다 작은 가축을

 한 마리씩 마련하여라.
4 만일 집에 식구가 적어

짐승 한 마리가 너무 많거든,
사람 수에 따라 자기 집에서

가장 가까운 이웃과 함께

짐승을 마련하여라.
저마다 먹는 양에 따라

짐승을 골라라.
5 이 짐승은 일 년 된 흠 없는

수컷으로 양이나 염소

가운데에서 마련하여라.
6 너희는 그것을 이달

열나흗날까지 두었다가,
이스라엘의 온 공동체가

모여 저녁 어스름에 잡아라.
7 그리고 그 피는 받아서,

 짐승을 먹을 집의 두 문설주와

상인방에 발라라.
8 그날 밤에 그 고기를

먹어야 하는데,
불에 구워, 누룩 없는 빵과

 쓴나물을 곁들여 먹어야 한다.
9 그것을 날로 먹거나 물에

삶아 먹어서는 안 된다.
머리와 다리와 내장이 있는 채로

 불에 구워 먹어야 한다.
10 아침까지 아무것도 남겨서는

안 된다. 아침까지 남은 것은

불에 태워 버려야 한다.
11 그것을 먹을 때는, 허리에

띠를 매고 발에는 신을 신고

손에는 지팡이를 쥐고,
서둘러 먹어야 한다. 이것이

주님을 위한 파스카 축제다.
12 이날 밤 나는 이집트 땅을

지나면서, 사람에서 짐승에

이르기까지 이집트 땅의

맏아들과 맏배를 모조리 치겠다.
그리고 이집트 신들을 모조리

벌하겠다. 나는 주님이다.
13 너희가 있는 집에 발린 피는

너희를 위한 표지가 될 것이다.
내가 이집트를 칠 때,

그 피를 보고 너희만은

거르고 지나가겠다.
그러면 어떤 재앙도 너희를

 멸망시키지 않을 것이다.
14 이날이야말로 너희의

기념일이니, 이날 주님을

위하여 축제를 지내라.
이를 영원한 규칙으로 삼아

 대대로 축제일로 지내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16(114─115),12-13.15와

16ㄷㄹ.17-18(◎ 13)
◎ 구원의 잔 받들고

주님의 이름 부르리라.
○ 내게 베푸신 모든 은혜,

무엇으로 주님께 갚으리오?

구원의 잔 받들고,

주님의 이름 부르리라.

 

◎ 구원의 잔 받들고 주

님의 이름 부르리라.
 ○ 주님께 성실한 이들의 죽음이,

주님 눈에는 참으로 소중하네.

저는 당신의 종, 당신 여종의 아들.

 당신이 제 사슬을 풀어 주셨나이다.

◎ 구원의 잔 받들고

주님의 이름 부르리라.
 ○ 주님께 감사 제물 바치며,

주님 이름 부르나이다.

모든 백성이 보는 앞에서,

주님께 나의 서원 채우리라.

◎ 구원의 잔 받들고

주님의 이름 부르리라.

◎복음환호송◎

요한 10,27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양들은 내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나는 그들을 알고 그들은 나를 따른다.
◎ 알렐루야.

◎복음◎

<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8
1 그때에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를

지나가시게 되었다.
그런데 그분의 제자들이

배가 고파서, 밀 이삭을

뜯어 먹기 시작하였다.
2 바리사이들이 그것을

보고 예수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선생님의 제자들이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윗과 그 일행이 배가

고팠을 때, 다윗이 어떻게

하였는지 너희는

읽어 본 적이 없느냐?
4 그가 하느님의 집에 들어가,
사제가 아니면 그도

그의 일행도 먹어서는 안 되는

제사 빵을 먹지 않았느냐?
5 또 안식일에 사제들이

성전에서 안식일을 어겨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율법에서 읽어 본 적이 없느냐?
6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성전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7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하신 말씀이
무슨 뜻인지 너희가

알았더라면, 죄 없는 이들을

단죄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8 사실 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묵상◎

시간이 지나면서 오경의 율법을

실생활에 그대로 적용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그래서 라삐들은 율법 규정을

실생활에 맞게끔 해석해 주곤

하였습니다. 유명한 라삐의

해석은 시간이 지나며 판례로

 사용되어 엮였는데, 그렇게

등장한 것이 미쉬나,

탈무드 같은 미드라쉬입니다.
예수님 시대까지는 이런 판례들이

아직 권위 있는 책으로 엮이지는

않았고, 조상들의 전통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곤 하였는데,

바리사이들은 그것을 율법에

버금가게 중요한 것으로 여겼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제자들이 보인 행동은

 바리사이들이 중시하던 조상들의

전통을 거스르는 행위였습니다.
그런데 당시에는 종파마다 율법을

해석하는 방법, 곧 ‘할라카’가

달랐습니다. 곧, 바리사이들의

할라카, 사두가이들의 할라카,

에세네파의 할라카가 저마다

달랐다는 말입니다. 여기서

할라카란 ‘길’이라는 뜻을 지닌

히브리어입니다. 그런데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할라카’에 따라 율법을

새롭게 해석해 주십니다.
안식일의 핵심은 희생 제물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비이며,

당신을 통하여 안식일의 참된 의미,

곧 영원한 안식이 이루어짐을

선포하신 것입니다.

이렇게 하여 예수님께서는

당신이 율법을 깨뜨리시는 분이

아니라, 율법의 참의미를 밝혀

 주시는 분, 생명에 이르는 참된

할라카(‘길’)이심을 드러내십니다.
오늘날도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새로운 규칙과 규율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님의 길,

곧 할라카에 따라 새로운 상황에

적합한 규정들을 만들어 갑니다.

그러나 우리도 이따금 바리사이들

처럼 외적 규정을 만들고 지키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임으로써

예수님의 종이 아니라 규정의

노예가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규정의 노예가 되어서는

안 되고, 모든 것의 주인이신 당신의

종이 되어야 한다고 가르쳐 주십니다.

그래야 우리가 지키는

모든 규정이 참된 의미를

드러낼 것입니다.

(염철호 요한 신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67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31216 하느님의 손을 잡고 2019-07-19 김중애
131215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19.07.19)|1| 2019-07-19 김중애
131214 2019년 7월 19일(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2019-07-19 김중애
131212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연중 제17 주일. 2019년 7월 28일) 2019-07-19 강점수
131211 아버지의 나라가 오소서! 2019-07-19 김명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