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1일 (수)
(백)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 내가 후하다고 해서 시기하는 것이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경복궁의 7월 이야기

인쇄

유재천 [yudobia] 쪽지 캡슐

2019-07-18 ㅣ No.95561

 

 


                     경복궁의 7월 이야기  


       꽃이 피는 봄과 단풍이 드는 가을철에 경복궁을 다녀왔지만, 푸른 여름엔

       들리지 않았지요

       그래서 7월의 중순인 오늘(15일,월요일)은 경복궁으로 향했습니다

       오후 3시, 하늘이 잔득 흐리고 간혹 한방울씩 빗방울이 떨어집니다

       낮에 소낙비가 올거라고 일기 예보가 있었지요

       입구인 근정문을 통과하고 나니 비가 멈췄지요

       관람객들의 대부분이 궁중 한복을 입고 거닐고 있었지요

       여자들은 중전이나 공주가 입는 한복을 입고 있었고, 남자들은 왕의 옷을

       어떤 젊은 이는 태자의 옷을 입고 있었지요

       간혹 눈에 띠는 우리나라 사람이나 외국인 일부만 궁중옷을 입지 않은

       상태였지요

       넓은 경복궁에 궁중옷을 입은 관광객들이 오가는 모습은 무척 좋아

       보입니다

       작년 프랑스 파리의 벨사이유 궁전에 갔을때와 다름없이 많은 여행객들이

       여기 경복궁에도 붐비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찾는 관광객들이 많다는 것은 볼것이 많다는 증거지요

       창덕궁도 창경궁도 여기와 다름없이 여행객들이 붐비지요

       우리나라의 관광 수입도 괜찮지 않나 여겨지기도 합니다

       근정전를 지나고 사정전을 지나고 강녕전을 지나고, 교태전을 지나도

       궁중옷을 입은 사람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경회루 앞 연못을 중심으로 넓은 곳을 많은 이들이 머물러 있습니다

       소나무 나뭇가지에서 까치가 앉아 반기는 까치 목소리가 들립니다

       잔디로 가득한 그 끝에는 궁궐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길게 만들어져 있는 담장 중간 중간에는 대문이 있어 궁궐들을 연결하고

       있지요

       부지런히 푸른 계절 여름 속의 경복궁을 디카에 담다보니 1시간이 훗닥

       지나갔습니다

       경복궁 입구의 광화문에 도달하니 소낙비가 쏟아지기 시작 했지요

       300여장의 사진을 디카에 무사히 담고 경복궁 지하철역으로 향했습니다

       빗속에서 우산을 받고 다니는 궁중 옷을 입은 여행객들이 안스럽습니다

 

 

                               경복궁 입구의 모습

 

 

 

                            좀더 가까히

 

 

 

                                   궁중옷의 멋

 

 

 

                                          왕의 집무실(근정전) 앞 광경

 

 

 

                                       기다림, 약속장소

 

 

 

                                 온길을 돌아보며, 근정문

 

 

 

                                          궁중 한복의 멋

 

 

 

                                          근정전 뒤에서 외로히

 

 

 

                                       근정전 뒤

 

 

 

                                        왕의 처소(강녕전)로 가는 길

 

 

 

                                           강녕전

 

 

 

                                            강녕전 내부 모습

 

 

 

                                       아름다운 궁궐의 처마

 

 

 

                                           우물

 

 

 

                                       우물옆 화단속

 

 

 

                                        궁궐들의 뒤 (뒷뜰)

 

 

 

                                         경회루 들어가는 길

 

 

 

                                          경회루 앞 뜰

 

 

 

                                           경회루 앞

 

 

 

                                          경회루

 

 

 

                                          주변 수양버들

 

 

 

                                          자연속에서

 

 

 

                                          소나무와 같이 앉아

 

 

 

                                          경복궁 뒷쪽, 청와대 쪽

 

 

 

                                          여행 행열

 

 

 

                                          궁궐속

 

 

 

                                          경복궁의 입구, 광화문

 

                                  (작성: 2019. 07. 17.)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41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5564 영원성 2019-07-18 이경숙
95563 박 근혜|6| 2019-07-18 이경숙
95561 경복궁의 7월 이야기|1| 2019-07-18 유재천
95560 이런 사람들이 있어서 세상은 참 아름답다,|2| 2019-07-18 유웅열
95559 새로운 기회로 노년을 반기자!|2| 2019-07-18 유웅열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