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5일 (일)
(녹) 연중 제21주일 동쪽과 서쪽에서 사람들이 와 하느님 나라의 잔칫상에 자리 잡을 것이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행복한 노후의 시작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19-07-18 ㅣ No.131196

 

행복한 노후의 시작

행복한 노후는 자식으로부터
독립함으로 시작한다.
늙을수록 자식에 연연하지 마라.
성장하여 가정을 이룬

자식에게 관심을 갖는 것은
사랑이 아니라
의지심의 표현일 뿐이다.
자식이 잘 성장하여 독립 하였다면
그것으로 만족하라.
더 이상의 기대는 금물이다.
자식 농사가 부모의 노후를

보장하던 시대는 지났다.
경제적으로 독립할 수 있다면

냉정하게 덛정을 끊어라.
관심의 모든 것은 잔소리로 비칠 뿐이다.
형제간 갈등은 부모로부터 시작한다.
그래서 형제는 남이 되는 시초라고 했다.
부모가 자식으로부터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못하면,
자식들 사이에도 누가

부모를 어떻게 모시느냐 등
갈등의 씨를 남겨주는 꼴이다.
부모에게는 열 자식도 짐이

아니지만 자식들에게 부모는

짐이 된다는 현실을

받아 들여야 한다..
부모의 노후를 자식에게

의존해야 한다는 옛날의

가족 개념이나 효도사상이
지금의 현실이 아님을

이 시대의 노인들은 알고 있다.
그러나 그들은 노후를

스스로 준비할 시간을 잃어 버렸다.
급변하는 사회와 이에

따르는 가치관의 변화가
전통적 가족제도의 붕괴를

몰아왔고 이 시대의 노인은

준비 없이 가족 밖으로 몰려 났다.

지금의 노인은 그 가족만의

힘으로 부양 하기엔 역부족이며
부모도 자식도 원치 않는다.
효도는 이제 변화하는

시대를 따르지 못하는
낡은 전통으로 여겨지고 있다.
효도를 받던 부모세대에게도
효도를 하던 자식 세대에게도
이제 효도는 멍애요

부담일 뿐이다.
이들의 노후는 가족이 아니라
이 사회가 책임져야 하는

시대로 변화하고 있다.
우리 노인네 들이여!
당신은 아들네 가족도

딸네 가족도 아니다.
자녀들로부터 독립하라.
더구나 아들딸 며느리를 보고
이래라 저래라 잔소리

하다가는 간 큰 노인네란

소리밖에 받을 대접이 없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674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31198 이 게시판에는 순수한 신앙관련글만 올리는 곳으로 알고 있었는데, 이 범주를 벗어난 아래 예 ...|3| 2019-07-18 홍성자
131197 ◎프란치스코 교황님을위한기도 2019-07-18 김중애
131196 행복한 노후의 시작 2019-07-18 김중애
131195 최선을 다한다는 것 2019-07-18 김중애
131194 1분명상/마음을 여는 것 2019-07-18 김중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