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1일 (수)
(백)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 내가 후하다고 해서 시기하는 것이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죽을만큼 사랑했던 사람도 모른체 지나가게 될 날이 오고

인쇄

김현 [kimhh1478] 쪽지 캡슐

2019-07-16 ㅣ No.95548

 


죽을만큼 사랑했던 사람도 모른체 지나가게 될 날이 오고  

죽을만큼 사랑했던 사람도 
모른체 지나가게 될 날이 오고
한때는 비밀을 공유하던 가까웠던 친구가 
전화 한통 없을 만큼 멀어지는 날이 오고,

한때는 죽이고 싶을 만큼 
미웠던 사람과 웃으며 다시 만나듯이 ... 
시간이 지나면 이것 또한 아무것도 아니다. 
변해버린 사람을 탓하지 말고, 
떠나버린 사람을 붙잡지 말고,

그냥 그렇게 봄날이 가고 여름이 오듯
의도적으로 멀리하지 않아도
스치고 떠날 사람은 자연히 멀어지게 되고

아둥 바둥 매달리지 않아도 
내옆의 남을 사람은 무슨 일이 있어도 
알아서 내 옆에 남아준다.

나를 존중하고 사랑해주고 
아껴주지 않는 사람에게 내 시간 
내 마음 다 빼앗기고 상처 받으면서
다시 오지 않을 꽃같은 시간을 
힘들게 보낼 필요는 없다.

비바람 불어 흙탕물을 
뒤집어 쓴다고 꽃이 아니더냐
다음에 내릴 비가 씻어준다.

실수들은 누구나 하는거다. 
아기가 걸어다니기까지 3000번을 
넘어지고야 겨우 걷는 법을 배운다.

나도 3000번을 넘어졌다가 
다시 일어난 사람인데 
별것도 아닌 일에 좌절하나!

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것은 너무 일찍 
죽음을 생각하게 되는 것이고,

가장 불행한 것은 
너무 늦게 사랑을 깨우치는 것이다. 
내가 아무리 잘났다고 뻐긴다해도
결국 하늘 아래에 숨쉬는건 마찬가지인것을

높고 높은 하늘에서 보면
다 똑같이 하잖은 생물일 뿐인것을
아무리 키가 크다해도 
하찮은 나무보다도 크지 않으며

아무리 달리기를 잘한다 해도 
하잖은 동물보다는 느리다.
나보다 못난 사람을 
짓밟고 올라서려 하지말고

나보다 잘난 사람을 
시기하여 질투하지도 말고
그냥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하며 살았으면 좋겠다. 
하늘 아래있는것은 마찬가지이니까 

- 어느 수행자가쓴글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사랑하는 이에게 / 박은옥 작사, 정태춘 작곡 ♬

그대 고운 목소리에 내마음 흔들리고
나도 모르게 어느새 사랑 하게 되었네
깊은 밤에도 잠 못들고 그대 모습만 떠올라
사랑은 이렇게 말없이 와서 내 온마음을 사로잡네<

음 달빛 밝은 밤이면 음그리움도 깊어
어이 홀로 새울까 견디기 힘든 이 밤
그대 오소서 이밤 길로 달빛아래 고요히
떨리는 내손을 잡아주오 내 더운 가슴 안아주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501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