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1일 (수)
(백)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 내가 후하다고 해서 시기하는 것이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세탁소에서 생긴 일 - 아빠의 손길로

스크랩 인쇄

김학선 [johnmaria91] 쪽지 캡슐

2019-07-12 ㅣ No.95531

세탁소에서 생긴 일 -아빠의 손으로  http://blog.daum.net/hakseonkim1561/2204

 

 

 

 

 

 

Walla가 담요 넉 장을 들고 세탁소를 찾아왔다.

 

그런데 덜컥 짜증이 났다.

때를 빼고 빨래를 하는 직원 Efren이 휴가를 가서

그의 일을 고스란히 내가 물려 받아야 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담요 중 하나는 자잘한 오리털이

화살촉처럼 빼곡하게 박혀 있었는데

마치 담요 위에 희끗희끗 눈이 덮인 형상이었다.

그걸 보는 순간 머리속이 끓어 오르기 시작했다.

 

"아니 겨울에 쓸 거면 날이 좀 추워질 때 가져 오면 오죽 좋아?

사람도 모자란데 이 한여름에 담요를 가져올 게 뭐람."

 

내 주종목인 카운터 일과 함께

풀 타임 한 사람 몫을 감당해야 할 내 처지에 대한 

넋두리였는데

입 밖으로 내어 놓지는 않았다.

Wall는 우리 세탁소로 보아서는 A 등급의 질이 좋은 좋은 손님이었고

어떤 면에서 우리 둘 째 딸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늘 받기 때문이었다.

 

Walla는 자그만한 아가씨인데  

뉴욕 시 소방관으로 일하는 남편 Will과 함께 

우리 세탁소가 있는 동네에 살고 있다.

늘 워싱톤 dc로, 보스톤으로 출장을 다니며

아주 바쁘게 사는 티가 묻어난다.

한 여름에도 캐시미어 스웨터를 세탁소에 맡기는데

하루는 스웨터를 여름에 세탁소에 가져오는 까닭을 물었더니

자기 사무실이 너무 추워서

일할 때 스웨터를 꼭 껴 입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우리 둘째 딸이 보스톤에서 대학을 다닐 때

새 학기가 시작되면서

보스톤이 너무 춥다는 말을 했던 기억이 난다.

Walla도 우리 둘째 나이 또래인데다가

똑 같이 추위를 잘 타는 것 같아

볼 때마다 우리 지영이를 생각나게 한다.

 

그래서 끓어오르던 머리속을 식히고

담요를 살펴 보니 Wall와 Will이라는 이름이 새겨져 있고

Rocky Mountain National Park Blanket이라는

상표도 붙어 있었다.

Rocky Mountain에 흰 오리털 눈이 내린 기분이 들었다.

아마 둘이서 그 곳에 여행을 갔다 산 

추억이 깃든 일종의 기념품이었던 것이다.

 

Walla와 Will의 추억이 깃든 그 담요를 

깨끗하게 손질해서 돌려주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치 우리 둘 째가 아빠에게 부탁을 한 것 처럼 말이다.

 

누군가의 아빠가 된다는 것

누군가 비슷한 사람을 보면 

가슴에 또 하나의 자식으로 품는 일이 아닐까?

 

Efren이 없어서 

나는 오늘 아침도 일찍 세탁소에 나와

한 시간도 넘게 담요 위에 널린 

오리털 눈을 아주 정성껏 치우고 있는 중이다. 

 

박사 학위 공부에

직장 일, 그리고 개인 practice까지

하루 스물 네 시간이 모자라는

우리 둘 째를 생각하며 아빠 마음으로

정성되게 그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23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