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자료실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홍) 2020년 7월 5일 (일)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끌려가 그들과 다른 민족들에게 증언할 것이다.

신학자료

sub_menu

사목신학ㅣ사회사목
[문화사목] 영화 문신을 한 신부님의 불편한 시선

1200 주호식 [jpatrick] 스크랩 2020-05-16

[그리스도와 함께 – 영화] ‘문신을 한 신부님’의 불편한 시선

 

 

올해 미국 아카데미 영화제 국제장편영화상 후보작이었고 우리나라에서도 개봉한 폴란드 영화 ‘문신을 한 신부님’. 가톨릭 신자나 미성년자가 보기에 불편한 설정도 많고 기도문과 교회 용어의 번역에 미진한 부분도 있지만, 인간의 내면에 혼재하는 거룩함과 죄를 응시하게 하는 작품입니다. 한국어 제목은 관객의 흥미를 유도하고 줄거리를 암시할 의도로 개작되었지만, 영화의 의미를 성찰하도록 돕는 것은 원제인 ‘그리스도의 몸’(폴란드어 Boże Ciało)입니다.

 

소년원 가석방을 앞둔 다니엘은 사제직을 동경합니다. 그러나 교정 사목자인 토마시 신부는 신학교는 전과자를 받지 않는다, 신부가 아니더라도 선행을 할 쉬운 방법은 많다며 선을 긋습니다. 출소하는 길에 그의 사제복을 훔쳐 나온 다니엘은, 원래 목적지였던 시골 마을의 목공소 대신 근처의 성당에 들렀다가 순간의 치기로 토마시 신부 행세를 시작합니다.

 

가짜 신부는 요양차 본당을 비운 주임신부를 대신해 성사와 강론을 하고, 불의의 사고로 비탄에 빠진 마을 사람들을 치유합니다. 그가 사람들의 비탄 속에 은폐된 반목과 증오까지 해소시키며 영화의 감동이 증폭되려는 순간, 진짜 토마시 신부의 등장으로 진실은 밝혀지고 다니엘은 응분의 벌을 받습니다.

 

가짜 신부의 신앙고백과 훈화에도 새겨들을 구절은 간간이 있지만,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었다는 영화는 그의 활약을 미화하지 않습니다. 다니엘은 소년원에서 시골 성당으로 향하는 길에서도, 신부 행세를 하면서도 악습을 끊지 못합니다. 꾸밈없고 솔직한 강론으로 박수를 받는 모습은 얼핏 자아도취의 기운을 풍깁니다. 많은 이를 용서와 속죄로 이끌었건만, 소년원으로 되돌아간 그는 앙갚음의 유혹에 금세 굴복합니다.

 

카메라의 시선을 따르다 보면, 다니엘의 눈길이 속죄와 정화를 간청하듯 ‘그리스도의 몸’에 매달리는 장면들을 발견합니다. 그는 제단에 걸린 십자고상, 성찬례 때 들어 올린 성체, 성체 행렬 중에 멈추어 경배한 예수님의 성화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진실을 고백하려 사제복을 벗은 순간, 저속한 무늬와 성화 문신이 공존하는 그의 맨몸은 거룩함을 갈망하면서도 무지와 악습을 끊지 못한 처지를 보여줍니다. “우리는 모두 주님의 사제”라는 토마시 신부의 말을 흘려들은 채 사제의 겉모습만을 탐내고, 사제복을 벗은 뒤에도 남아 있는 주변인들의 축복과 호의를 보지 못한 채 자신을 놓아 버린 주인공의 어리석음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2020년 5월 17일 부활 제6주일 수원주보 5면, 김은영 크리스티나(한국천주교주교회의 미디어부)]


0 102 0

추천  0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