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자료실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홍) 2020년 6월 3일 (수)성 가롤로 르왕가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하느님께서는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영성ㅣ교육

sub_menu

예화ㅣ우화
[책임] 세 가지 형벌(벌금, 채찍, 양파)

598 주호식 [jpatrick] 스크랩 2017-01-03

세 가지 형벌(벌금, 채찍, 양파)

 

 

뇌물을 받아서 법정에 서게 된 사람이 있었습니다. 현명한 판사는 죄인에게 3가지 처벌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도록 했습니다. 첫 번째는 벌금으로 황금 백 냥을 내는 것이고, 두 번째는 채찍으로 50대를 맞는 것이고, 세 번째는 5kg의 양파를 먹는 것이었습니다.

 

죄인은 벌금을 내기는 매우 아까웠고 채찍으로 맞기는 무서웠기 때문에 세 번째 형벌을 택했습니다. ‘양파 먹는 것이 뭐 그리 어렵겠어’라고 생각한 이 남자는 자기 앞에 놓은 양파를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양파를 먹으면 먹을수록 점점 견디기가 힘들어졌습니다. 그가 2kg의 양파를 먹고 난 뒤에 눈물을 흘리면서 말했습니다.

 

“도저히 양파는 못 먹겠습니다. 차라리 매를 맞겠습니다.”

 

죄인은 매를 맞을지언정 자신의 돈을 내기는 싫었습니다. 그러나 채찍이 등에 떨어지자 그는 너무 아파서 소리를 질렀고, 10대 정도 맞고 나자 더 이상 견딜 수 없었습니다.

 

“그만 때려 주십시오. 차라리 제가 벌금을 내겠습니다.”

 

맞는 것도 싫었고 자신의 돈을 쓰기는 더더욱 싫었던 죄인은 결국은 세 가지 형벌을 모두 받은 셈이 되고 말았습니다.

 

[출처 : 2015 사순묵상 - 이루신 일 놀랍네, 김포(미래사목연구소)]


1 4,146 0

추천  1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