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자료실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홍) 2020년 6월 3일 (수)성 가롤로 르왕가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하느님께서는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영성ㅣ교육

sub_menu

예화ㅣ우화
[믿음] 우리 신부님만이 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600 주호식 [jpatrick] 스크랩 2017-01-03

우리 신부님만이 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다음은 아메리카 인디언들에게 선교하던 어느 사제가 전해 준 사연이다.

 

“무섭게 퍼지는 전염병으로 쉴 틈 없이 일하다가 겨우 시간을 내어 인디언 신자들이 사는 공소를 향했다. 그러나 길에서 나는 보았다. 영하 40도의 추위에 얼어붙은 열한 구의 시신을!

 

가까이 다가갔을 때 나는 더 놀랐다. 누워 있는 모든 시신의 손에, 고이 접은 자작나무 껍질이 쥐어져 있었던 것이다. 순간 섬뜩한 의혹이 일었다. ‘미신 행위가 아닐까?’

 

그러나 그 조각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우리 신부님만이 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그것은 고해성사였다! 그 가련한 사람들은 전염병으로 죽어 가는데 죄를 고백할 수 없자, 나무껍질에 자신들의 죄를 남겼던 것이다.

 

모든 조각이 미사예물만 다를 뿐 거의 같은 말로 끝맺고 있었다. ‘제 영혼의 안식을 위하여 미사를 드려 주시기를 신부님께 청합니다. 미사예물로 비버 모피를, 담비 모피를, 나의 가장 좋은 도끼를 … 신부님께 남깁니다.’ 내 눈에서는 회한의 눈물이 흘렀다.”

 

[출처 : 교황청전교기구 한국지부 편, 2015 사순 시기 묵상집 돌아섬]


1 4,070 0

추천  1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