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자료실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홍) 2020년 7월 5일 (일)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끌려가 그들과 다른 민족들에게 증언할 것이다.

공지사항

sub_menu

공지사항
[공지] 천주교 서울대교구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 재개

2296 굿뉴스 [goodnews] 스크랩 2020-04-21

천주교 서울대교구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 재개

 

오는 23일(목)부터 시작

면역력 약한 신자에는 주일미사 참례의무 관면

미사 외 단체활동 및 모임은 별도지침 있을 때까지 중단연장

 

     천주교 서울대교구(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한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오는 23일(목)부터 재개한다.


    서울대교구는 오늘 오후 염수정 추기경 명의 공문을 통해 “정부는 4월 19일 종교시설에 대해 현재 방역지침 준수 명령을 유지하되, 운영중단 강력권고는 해제한다고 발표했다”면서 이에 따라 미사 재개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단, 면역력이 약한 신자와 초‧중‧고등학생과 더불어 심리적 부담감이 큰 신자들에게는 주일미사 참례의무를 관면했다. 또한 단체활동과 모임 등은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중단을 연장한다.

 

    교구는 또한 ‘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본당에서 지켜야 할 수칙’을 정리해 함께 232개 성당에 공지했다.


    각 성당에서는 유사시를 대비하여 미사 참례자는 성당 입구 또는 적당한 장소에 마련된 곳에서 장부에 미사 참례자를 기록하도록 했다. 다른 본당 소속인 경우에도 소속 본당과 이름을 적어야 한다. CCTV(폐쇄회로 텔레비전) 작동도 확인토록 했다.


    미사 전례 봉사자(복사) 없이 사제 혼자 미사를 봉헌토록 했으며, 필요하면 영성체 예식 중에만 성체 분배 봉사자를 두도록 했다.

 

    미사 중에 신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토록 했고, 성체를 모시는 순간에만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고 공지했다.


    또한 미사 때 주례 사제와 성체 분배 봉사자들이 미사 전후 손씻기를 철저히 하도록 하고, 사제는 성체 분배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전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지난 2월 26일(재의 수요일)부터 교구 내 232개 성당에서의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와 모임을 중단한 바 있다.


7 10,492

추천  7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