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자료실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홍) 2019년 10월 18일 (금)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신앙생활

sub_menu

선교ㅣ복음화
새 교황령 복음을 선포하여라 초안으로 살펴본 교황청 개혁

477 주호식 [jpatrick] 스크랩 2019-06-16

새 교황령 「복음을 선포하여라」 초안으로 살펴본 교황청 개혁


복음화 중점 둔 수평적 조직으로의 변화

 

 

-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당 전경. 교황청은 새 교황령 「복음을 선포하여라」를 통해 선교에 방점을 두고 개편할 예정이다. 가톨릭신문 자료사진.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직후부터 교황청 구조 개혁에 박차를 가해 왔다. 오는 6월 말 발표 예정인 새 교황령 「복음을 선포하여라」(Praedicate Evangelium)를 통해 교황은 교회의 핵심 사명인 ‘선교’에 방점을 두고 교황청의 조직을 개편할 전망이다. 새 교황령 초안을 통해 교황청 조직의 주요 변화를 미리 엿본다.

 

 

선교하는 교회

 

새 교황령 「복음을 선포하여라」 초안은 선교에 초점을 맞췄다. 교황청 관리들에게 ‘더 높은 권한을 가진 장상’이 아니라 교황과 전 세계의 주교들을 위한 종이 되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에 한때 막강한 권한을 누렸던 신앙교리성의 위상을 낮추고 인류복음화성과 새복음화촉진평의회를 통합해 새로 설립할 ‘복음화부서’의 중요도를 높였다. 우리 시대가 교회가 맞닥뜨리고 있는 중요한 과제가 바로 선교, 즉 복음화라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이어 「복음을 선포하여라」 초안은 교황청 조직에서 평신도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 그동안 추기경과 대주교가 맡았던 부서장 자리에 평신도 남성과 여성이 책임감을 갖고 관리자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봤다. 초안은 서문에서 새로운 교황청 조직이 ‘선교적 회심’으로 평신도와 사제, 수도자, 주교단, 교황이 상호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문호를 넓혀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복음을 선포하여라」는 서문에서 “쇄신을 통해 교회는 구성원들이 가능한 가깝게 사도들이 살았던 선교 공동체로서의 경험을 나눌 수 있는 호혜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어 “교황청은 교황이 주교단과 개별 주교, 주교회의, 관련 단체와의 관계에서 수위권을 갖고 권한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도울 임무가 있다”면서도 “교황청 조직이 교황과 주교단의 사이에 있는 것이 아니라 둘 모두에게 봉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새 교황령 초안은 전 세계 주교들에게 전달돼 피드백을 받고 있다. 교황은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인 6월 29일 의견을 반영한 새 교황령에 서명할 예정이며,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1988년 반포한 「착한 목자」(Pastor Bonus)를 대체하게 된다.

 

 

교황청 조직의 서열 변화

 

새 교황청 조직은 역할과 기능 면에서 기존의 교황청과는 궁극적으로 다른 면모를 보인다. 바로 성(congregation)과 평의회(pontifical council)의 구분이 없어진다는 것이다. 성은 보통 교황청의 행정적 업무를 담당해 왔고, 평의회는 교황의 자문기구 역할을 했다. 새 교황령은 국무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부서’(dicastery)로 바뀐다. 

 

현재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이 이끌고 있는 국무원은 계속해서 교황청에서 가장 높은 지위를 갖는다. 이어서 복음화 부서(Dicastery for Evangelization)가 두 번째 자리에, 1542년 바오로 3세 교황이 설립해 ‘최고성성’으로 불렸던 신앙교리성이 ‘신앙교리 부서’(Dicastery for the Doctrine of the Faith)로 개칭되어 세 번째로 자리하게 된다. 

 

마찬가지로 동방교회성이 ‘동방교회 부서’(Dicastery for the Eastern Church), 가톨릭교육성이 ‘교육과 문화를 위한 부서’(Dicastery for Education and Culture), 교황의 자선활동을 담당했던 교황자선소가 ‘자선을 위한 부서’(Dicastery for Charity)로 바뀐다.

 

특히 이번 구조 개혁으로 탄생하는 ‘복음화 부서’는 “말과 행동으로 그리스도를 알리고 증거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복음화 부서는 두 개의 국으로 나뉘는데, 하나는 오늘날 세계에서 복음화를 위한 ‘궁극적인 질문’에 초점을 두고, 나머지 하나는 새로운 지역 교회의 설립과 동반, 지원을 담당한다. 

 

 

교황청 개혁의 12가지 원칙

 

짧은 서문과 243항으로 구성된 「복음을 선포하여라」 초안은 교황청 개혁을 위한 12가지 원칙도 함께 제시한다. 그중 첫 번째 원칙은 교황청 관리의 역할은 주교와 주교회의 봉사하는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 있다. 두 번째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계속해서 요청해 왔던 교회 권한의 ‘건전한 분산’이다. 

 

세 번째는 지역 주교에 대한 우선적 봉사로, 주교들에게 조언과 격려를 전달해야 한다는 것이다. 새 교황령은 “주교의 사명을 위해 봉사하기 위해 교황청은 감독과 통제 혹은 더 높은 권한을 가진 결정권자의 태도를 가져서는 안 된다”면서 “교황청은 베드로의 후계자와 주교들이 효과적이면서 효과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호혜적인 공동체를 목표로 활동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네 번째 원칙은 교황청은 전 세계 교회가 가장 잘 활동할 수 있도록 정보를 수집, 분석해 특정교회를 위한 플랫폼과 소통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섯 번째 원칙은 교황청 부서 내의 국(局)과 부(府)를 사제나 평신도가 이끌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여덟 번째는 주요 직책 인선에서 평신도를 더 기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열두 번째 원칙으로 교황청 관리를 임명할 때 교회의 보편성과 대륙별 안배에도 신경 쓰도록 했다. [가톨릭신문, 2019년 6월 16일, 최용택 기자]

 

 

교황청 구조 개혁, 행정 줄이고 선교·봉사에 초점


새 교황령 「복음을 선포하여라」 서명 임박… 개별 지역 교회와 교감 촉진, 평신도 · 여성 역할 확대

 

 

- 복음화와 선교, 건실한 분권화에 초점이 맞춰진 교황청 개혁이 조만간 현실화할 것으로 보인다. 교황과 추기경평의회 추기경들이 교황청 개혁에 관한 안건을 논의하고 있다. [CNS 자료 사진]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3년 즉위 직후부터 추진해오던 ‘교황청 구조 개혁’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교황청은 현재 명확한 개혁 단행 시기를 내놓진 않고 있지만, 외신들에 따르면 이르면 오는 9월이나 늦어도 하반기 중에는 교황청 개혁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당초 6월 말 개혁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지만, 다양한 의견 수렴과 이에 따른 추가 논의와 최종 교황 승인을 두고 시일이 다소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황청 개혁은 교황이 새 교황령에 최종 서명해야 이뤄진다.

 

 

권위적 조직보다 봉사하는 종으로

 

‘건실한 분권화(탈중앙화)’, ‘복음화와 선교 지향’, ‘교황청 직무의 평신도 참여 확대’, ‘지역 교회에 봉사하는 교황청’.

 

교황청 구조 개혁에 관한 새 교황령 「복음을 선포하여라(Praedicate evangelium)」의 초안이 지향하는 골자다. 이 초안은 올해 전 세계 주교들과 전문가들에게 보내져 의견 수렴을 받았고, 그 과정에서 일부 외신들은 초안 내용을 입수해 공개하기도 했다.

 

오늘날 교황청 구조는 1988년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반포한 「착한 목자(Pastor Bonus)」에 의해 개편된 뒤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때 교황청 각 부서의 임무는 다변화된 현대 사회에서 교회가 이에 발맞춰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고, 보편 교회를 빛나게 하는 공동체성을 촉진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교황청 개혁 의지는 우선 비대해진 교황청 조직 내 관료 기구는 최소화하되, 보편 교회와의 교감을 촉진하는 데에 맞춰져 있다. 교황은 교회가 양떼들을 위하는 야전병원이 되고, 세계에 복음을 전하는 생동감 있는 구조로 쇄신돼야 함을 누누이 피력해왔다. 교회가 권위를 지닌 조직이 아닌, 봉사하는 종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조직 명칭 ‘부서’로 통일, 복음화 부서 신설

 

교황은 「복음의 기쁨」 27항 ‘더는 미룰 수 없는 교회 쇄신’에서 “곧 모든 (교회의) 구조를 더욱 선교 지향적으로 만들고, 모든 차원의 일반 사목 활동을 한층 포괄적이고 개방적인 것으로 만들며, 사목 일꾼들에게 ‘출발’하려는 끊임없는 열망을 불러일으켜, 예수님께서 우정을 맺도록 부르신 모든 이에게서 긍정의 대답을 이끌어 내는 것”이라며 이미 여러 차례 교회 쇄신의 방향성을 드러내 왔다.

 

이에 따라 새 교황청 조직은 성(congregation)과 평의회(pontifical council)의 구분을 없애고, 국무원을 제외한 모든 조직의 명칭을 ‘부서’(dicastery)로 변경할 것으로 보인다. 교황청 최고 의결기구인 국무원을 제외하고, 모든 성과 평의회가 부서로 명칭이 변경된다. 신앙교리성은 신앙교리부, 동방교회성과 주교성은 동방교회부, 주교부가 되는 식이다.

 

반면, ‘복음화 부서’가 신설된다. 이는 인류복음화성과 새복음화촉진평의회를 통합한 새 부서로, 교황청에서 가장 오래되고 주요한 역할을 수행해온 신앙교리성보다 상위 부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교황은 이미 기존 정의평화평의회와 사회사목평의회 등을 통합해 ‘온전한 인간 발전 촉진을 위한 교황청 부서’를, 교황청 공보실과 사회홍보평의회 등을 통합해 ‘교황청 홍보를 위한 부서’를 신설해 선교와 봉사에 초점을 둔 단계적 개혁을 실시한 바 있다.

 

 

복음 · 봉사 · 자선이 개혁의 축

 

교황청 구조의 개편 방향은 개별 지역 교회들과 적극 교감하고, 사목적 도움을 제공하는 형태로 개편된다. 부서 개편의 골자만 봐도, 그간 행정 업무에 치우친 부서들의 무게를 줄이고, 선교와 봉사의 사명에 초점을 두고 있다.

 

교황청 구조 개혁은 나아가 보편 교회가 함께 시노드 여정에 동참토록 하는 ‘공동 합의성’(Synodalitas), 평신도와 여성의 교황청 핵심 역할 확대도 지향하고 있다. 교황청 구조 개혁을 위한 논의는 최근까지 30여 차례에 걸친 9인 추기경평의회(C9) 회의에서 논의돼왔다.

 

추기경평의회 핵심 위원 중 한 명인 오스왈드 그라시아스(인도 봄베이대교구장) 추기경은 최근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교황청 개혁은 ‘프란치스코 효과’를 가져올 것이며, 복음과 봉사, 자선을 3대 핵심축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라시아스 추기경은 “그간 교황청은 사도좌의 사목을 주로 돕는 형태였지만, 이제는 교황과 다른 주교들, 보편 교회를 위해 봉사하고 돕는 체제로 변화될 것”이라며 “이는 매우 중대한 변화다. 이와 관련한 교회법과 제반 사항들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가톨릭평화신문, 2019년 7월 21일, 이정훈 기자]


0 811 0

추천  0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