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자료실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자) 2020년 4월 9일 (목)성주간 목요일 - 성유 축성 미사 [백]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어 주시니 주님의 영이 내 위에 내리셨다.

신앙생활

sub_menu

성경자료
[성경용어] 요한 13,31-32 에서, 이제 ... 영광스럽게 되었고, 되셨다, 되셨으면??? [번역 오류] 외

4853 소순태 [sunsoh] 스크랩 2020-02-25

+ 찬미 예수님!

 

1. 다음의 주소를 클릭하면,

 

http://ch.catholic.or.kr/pundang/4/soh/1988.htm

 

위의 제목의 글[우리말 번역 저작권자: 교수 소순태 마태오 (Ph.D.), 성경공부 자료]을 읽을 수 있습니다.

 

게시자 주 1: 위의 주소에 있는 글은, 예를 들어, 그 내용 보강(각주들의 추가 포함)이 추후에도 이루어지는 등, 저작권자에 의한 글의 지속적인 관리상의 문제로, 이곳에 본문을 게시하는 대신에 다음의 주소에 있는 한 군데의 장소로 독자들께서 직접 접속하여 읽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는데, 이 점을 널리 이해해 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http://ch.catholic.or.kr/pundang/4/q&a.htm

 

그리고 지금 말씀드린 바에 대하여 이해가 되지 않는 분들께서는 위의 주소 혹은 바로 위의 주소를 굳이 클릭까지도 하지 마실 것을 꼭 부탁드립니다. 이는 누구에게나 시간은 "촌음(寸陰, 표준국어대사전: 매우 짦은 동안의 시간)"도 참으로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2. 다음의 주소에 접속하면, "방심과 공포 사이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형이하학적 악(physical evils)들의 종류들" 제목의 졸글/논문[저작권자: 교수 소순태 마태오 (Ph.D.)]을 읽을 수 있습니다:

 

http://ch.catholic.or.kr/pundang/4/soh/2032.htm <-----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위의 주소에 있는 글 중에서, 이번 전염병의 창궐을 결정적으로 야기시킨 윤리적 악(moral evil), 즉, 죄(sin)인, "사람이 만드는 형이하학적 악(man-made physical evils)들"에 어떠한 종류들이 있는지에 대하여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의 가르침에 근거하여 고찰하고 있으므로, 성직자들 및 수도자들, 특히 교의 신학 혹은 윤리 신학을 전공한 성직자들 및 수도자들, 그리고 개신교회 측의 목회자들뿐만이 아니라, 친지들을 포함하여, 되도록 많은 분들이 읽으실 것을 강력하게 권고드립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0 758 0

추천  0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