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27일 (토)
(백) 부활 제6주간 토요일 아버지께서는 너희를 사랑하신다. 너희가 나를 사랑하고 또 믿었기 때문이다.

전례ㅣ미사

[미사] 미사전례풀이15: 그리스도는 성체 안에만 현존하는가? 신령성체와 모령성체는?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17-03-13 ㅣ No.1620

[미사전례풀이] (15) 성당, 예수님 흠숭하기 가장 알맞은 곳

 

 

그리스도는 성체 안에만 현존하는가?

 

사람으로 오신 하느님의 아들이고, 십자가의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는 분으로서 ‘하느님의 오른편에 앉아 우리를 위하여 간구해 주시는 그리스도 예수님’은 여러 가지 방식으로 교회에 현존하신다. 특별히 가장 탁월한 방식으로 성체의 형상 안에 현존하신다.

 

그리스도께서는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마태 18,20)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따라서 당신의 이름으로 모인 신자들 집회 안에, 신자들이 함께 기도할 때에 현존하십니다. 

 

또한 그리스도께서는 교회 안에서 성경이 봉독될 때와 그 말씀에 대한 해설이 이뤄지는 바로 그때에 당신 말씀 안에서 현존하시며, 십자가 상의 제사를 거행하고 말씀을 선포하는 사제의 인격 안에도 현존하십니다. 그뿐만 아니라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어려운 사람들, 곧 가난한 사람들, 병자들, 감옥에 갇힌 사람들 안에도 현존하십니다. 

 

미사성제 때에 빵과 포도주가 축성됨으로써 우리 주 그리스도의 몸과 피의 실체로 변화됩니다. 따라서 그리스도께서는 성체의 형상 안에 가장 완전하게 ‘실재적으로’ 현존하십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미사가 거행되고 감실이 모셔져 있는 성당과 경당은 성체 안에 실제로 현존해 계시는 그리스도를 흠숭하기에 가장 알맞은 장소입니다.

 

 

신령성체는 무엇인가? 그리고 모령성체는 무엇인가?

 

교회는 신자가 영성체를 할 수 없는 경우에도 성체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지니고 성체를 모시고자 원한다면 성체성사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가르친다. 이를 신령성체(神領聖體)라고 부른다. 반대로 신자가 영성체를 해서는 안 될 경우임에도 성체를 영하는 경우가 있다. 이를 모령성체(冒領聖體)라고 한다.

 

사제가 없어 미사를 거행하지 못하고 단지 말씀 전례만 거행할 경우, 병고나 다른 여러 가지 이유로 미사에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 대죄 중에 있으면서 고해성사를 받지 못해 영성체를 할 수 없는 경우, 혼인 조당으로 지속적으로 성체를 영하지 못하는 경우, 또는 아직 세례를 받지 않은 예비 신자일 경우에 신령성체를 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경우이기는 하지만 미사 중에 성체가 모자라 영성체를 못 하는 경우도 여기에 해당합니다. 

 

이처럼 영성체를 하지 못하는 신자들이 신령성체를 하는 것입니다. 신령성체는 성체 신심의 또 다른 표현으로, 성체를 모시지 않고 마음으로 성체를 모셔도 같은 효과가 있다는 믿음입니다. 

 

영성체를 하지 못한다고 미사 참여마저 하지 않는 신자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영성체를 하지 못하더라도 미사에 참여하고 신령성체를 함으로써 그리스도와의 일치를 이루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모령성체는 은총의 지위에 있지 않은 신자가 스스로 중죄 중에 있음을 의식하면서 영성체를 하는 경우입니다. 모령성체는 성체에 대한 불공경의 태도이며, 중죄에 해당합니다. 그러므로 은총의 지위에 있지 않은 신자는 영성체 전에 하느님께 죄를 용서받고 교회와 화해해야 합니다.

 

[가톨릭평화신문, 2017년 3월 12일]



410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