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7일 (화)
(녹) 연중 제24주간 화요일 젊은이야,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라.

세계교회ㅣ기타

아시아 복음화: 아시아복음화의 선두주자, 성 골롬반 외방 선교회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18-12-31 ㅣ No.519

[아시아 복음화, 미래교회의 희망] 아시아복음화의 선두주자, 성 골롬반 외방 선교회


다양성 인정하며 가난한 이들과 연대하는 활동 펼쳐

 

 

- 파키스탄 현지에서 신자들과 함께 미사를 봉헌하고 있는 리암 오칼라간 신부. 성 골롬반 외방 선교회 한국지부 제공.

 

 

중국 선교를 위해 설립된 성 골롬반 외방 선교회(총장 팀 멀로이 신부, 한국지부장 임영준 신부, 이하 골롬반회)는 지난해 창립 100주년을 기념했다. 현재 미주와 유럽, 오세아니아 지역에서도 선교활동을 하고 있지만, 골롬반회의 주요 선교 무대는 중국을 위시한 아시아 지역이다. 아시아복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골롬반회의 활동을 통해 앞으로 한국교회가 아시아 선교를 위해 어떻게 노력해야 할지 알아 본다.

 

골롬반 성인은 ‘그리스도를 위한 나그네’가 돼 다른 문화 속에서 복음을 전하며 가난한 이들과 함께하고 정의를 위해 선교활동을 펼친 선교사였다. 1918년 설립된 골롬반회는 주보성인 골롬반 성인을 따라 다른 문화 속에 살면서 문화의 다양성을 인정하며, 가난한 이들과 함께 연대하고, 정의를 위한 선교활동을 펼치고 있다.

 

골롬반회의 첫 선교지는 중국이었다. 창립자 에드워드 갈빈 신부(후에 주교가 됨)는 1912년 중국에 첫발을 디뎠다. 중국에서 4년 동안 빈센트회 선교사들과 함께 활동하던 갈빈 신부는 중국선교에 더 많은 선교사들이 투신해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다. 갈빈 신부는 역시 중국 선교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는 존 블로윅 신부를 만나 중국선교를 위한 골롬반회를 설립했다. 

 

골롬반회는 1920년 갈빈 신부와 블로윅 신부를 포함해 16명의 선교사를 중국으로 파견해 선교활동을 시작했다. 갈빈 신부는 중국 골롬반회의 책임을 맡아 1920년에서 1952년까지 활동했다. 1924년 중국의 한양지목구장으로 임명됐고, 1927년 같은 교구의 주교가 됐다. 갈빈 신부는 당시 이념 갈등과 대규모 홍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구제사업 등을 적극 펼쳤다. 하지만 중국이 공산화된 뒤 1952년 추방돼 아일랜드에서 지내다 1956년 선종했다.

 

골롬반회는 중국뿐만 아니라 아시아의 다른 지역에도 눈을 돌렸다. 1928년 필리핀, 1933년 한국, 1936년 버마(현 미얀마), 1948년 일본에 차례로 진출했다. 1950년대 중국에서 추방된 이후에는 남미의 페루(1951년)와 칠레(1952년), 남태평양의 피지(1952년)에 진출했다. 1971년에는 파키스탄에도 진출했으며, 1979년에는 대만 선교에 나서기 시작했다. 1986년부터 다시 중국 선교에 힘쓰고 있지만, 중국 정부의 탄압으로 본격적인 선교활동은 여의치 않은 상태다.

 

특히 골롬반회는 지난 2008년 5월, 총본부를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홍콩으로 옮겼다. 서구의 선교회가 본부팀을 아시아로 옮긴 첫 사례다.

 

 

대화를 바탕으로 한 선교 활동

 

골롬반회는 아시아 지역에서 타종교와의 대화,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는 정의평화 활동 그리고 창조보전 활동, 특히 타종교와 연대해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활동에 역량을 모은다. 그리고 이 모든 활동의 기저에는 대화가 있다.

 

흔히 선교 활동은 가급적 많은 사람들을 그리스도교로 개종을 시키거나 가난한 이웃을 돕는 것으로 이해된다. 하지만 골롬반회는 사람들 사이에 들어가 이들이 원하는 것을 대화로 살피고 이들과 함께 살아가는 것을 선교의 기본 방침으로 두고 있다. 가난하고 소외받는 이들의 요청과 시대의 징표에 응답하고 정의평화와 창조보전 활동을 통해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높이고 소외된 이웃들이 자존감을 세울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골롬반회는 계속해서 시대의 징표를 민감하게 발견하고 시대의 요구에 응답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제2차 바티칸공의회는 골롬반회의 선교에 대한 인식과 선교를 수행하는 방식에 큰 영향을 미쳤다. 골롬반회는 공의회 이후 지역의 문화를 더욱 적극적으로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골롬반회는 1976년 총회를 통해 정의평화 부서 설치, 가난한 이들의 해방, 타종교와의 대화를 선교회의 주요 임무로 규정했다. 이어 1988년에는 환경보호와 평신도 선교사 양성을, 1994년에는 사제와 평신도의 공동 협력을, 2006년에는 기후변화 대처를 선교 활동의 주요 과제로 결정했다. 그리고 이러한 모든 노력의 바탕에는 항상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에 대한 관심과 연대가 자리잡고 있다.

 

 

성 골롬반 외방 선교회는…

 

1916년 에드워드 갈빈(Edward Galvin) 주교와 존 블로윅(John Blowick) 신부에 의해 아일랜드에서 시작됐다. 골롬반회는 현재 한국과 필리핀, 칠레, 페루 등 15개국에서 선교 활동을 벌이고 있다. 홍콩에 총본부를 두고 있으며, 2017년 3월 기준, 사제 381명, 신학생 37명, 지원사제 14명, 평신도 선교사 50명 등 총 482명의 선교사가 활동 중이다.

 

 

[인터뷰] 성 골롬반 외방 선교회 한국지부장 임영준 신부 - “선교의 기본은 ‘대화’입니다”

 

“선교사는 아주 겸손한 마음으로 배우려는 태도를 가져야 합니다. 먼저 선교지 사람들의 말과 문화를 이해해야 하지요. 물론 이들과의 대화는 기본입니다. 그래서 선교의 기본은 대화인 것입니다.”

 

골롬반회 한국지부장 임영준(Eamon Adams) 신부는 선교의 기본은 ‘대화’라고 강조했다. 아시아는 지역마다 종교와 문화가 다르다. 또 쓰는 말도 다양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골롬반회는 선교사들에게 현지의 언어와 문화를 배울 것을 적극 강조하고 있다. 먼저 현지의 언어와 문화를 배우고 대화를 통해 현지인이 바라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임 신부는 “사람들 사이에 들어가 이들이 원하는 것을 대화로 살피고 현지인과 함께 살아가는 것이 선교”라면서 “우리 골롬반회는 이를 바탕으로 정의평화와 창조보전 활동을 통해 이들의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높이고 이들이 자존감을 세울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임 신부는 선교사의 또 다른 덕목으로 겸손을 꼽았다. 현지인에 대한 우월감을 버려야 한다는 것이다. 임 신부는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우월감을 갖고 우리만의 답을 가지고 현지인들에게 다가가 우리가 주고 싶은 것을 그들에게 주려고 한다”면서 “이런 사고방식을 바꿔 겸손한 마음으로 현지인이 바라는 것을 물어보는 것으로 선교 활동을 시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임 신부는 한국교회가 가진 것을 나눈다는 마음으로 아시아 선교에 나서는 것을 경계했다. 임 신부는 “한국교회는 아시아 지역에서 많은 자선활동을 하고 있지만 돈으로 해결하려고 해서는 절대 안 된다”면서 “가진 것을 나눌 때에도 받는 이들이 무엇이 필요한지 먼저 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1993년 1월 아일랜드에서 사제품을 받고 그해 9월 한국으로 파견된 임 신부는 광주(光州) 지역에서 활동하며 불교와의 대화에 참여해 왔다. 2004년 영국에서 불교에 대해 전문적으로 공부를 한 뒤 2007년 돌아와 현재까지 종교간 대화에 집중해 왔다. 올해 11월 골롬반회 한국지부장에 임명됐다.

 

마지막으로 임 신부는 선교사는 종교와 종교, 문화와 문화를 잇는 다리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우리는 모두 선입견을 갖고 있어요. 하지만 직접 만나 대화를 하다 보면 서로를 이해할 수 있게 되죠. 선교사는 두려움을 넘어서 다리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서로의 종교와 문화를 이해하도록 돕는 연결도구가 돼야 하는 것이지요.”

 

[가톨릭신문, 2019년 1월 1일, 최용택 기자]



580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