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25일 (화)
(홍) 성 마르코 복음사가 축일 모든 피조물에게 복음을 선포하여라.

전례ㅣ미사

[전례] 나를 위해 차려진 식탁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17-01-16 ㅣ No.1588

[능동적인 미사 참여와 전례 활성화를 위한 나눔] 나를 위해 차려진 식탁

 

 

루카복음의 ‘되찾은 아들’의 비유(루카 15,11-32)는 전례에 참례하는 우리의 처지를 아름다운 이야기로 묘사해줍니다.

 

작은 아들은 자신이 아버지께로부터 상속받을 유산을 미리 받아 먼 고장으로 떠납니다. 이방인의 땅에서 가산을 탕진한 그는, 그 고장에 가뭄까지 겹치자 돼지를 치며 궁핍한 생활을 합니다. 고독과 굶주림 속에서 제정신이 든 그는 품팔이꾼조차 먹을 것이 남아도는 아버지의 집을 떠올리며 돌아갈 결심을 합니다. 이후, 돌아오는 작은 아들을 멀리서 발견한 아버지는 달려가 그를 껴안고 입을 맞추며 좋은 옷을 입히고 잔치를 벌입니다.

 

이 이야기에서 우리는 작은 아들이 겪은 것이 하나의 ‘영적 여정’임을 알 수 있습니다. 작은 아들에게 제정신을 들게 한 것은 육적인 배고픔이 아니라, 아무에게도 관심과 돌봄을 받지 못하는 처지에서 겪은 고독함이었습니다. 그렇습니다! 그가 돈을 다 써버리자 친구들은 모두 떠나버렸습니다. 그들은 진짜 친구가 아니었습니다. 모두에게 버림받고 배신당한 그는 상실감과 고독 속에서 진정한 사랑을 갈망하게 됩니다. 불현듯 아버지의 집이 떠오릅니다. 그리고 자신이 지금까지 살아올 수 있었던 것이 아버지의 사랑을 통해서였음을 깨닫습니다. 늘 기다리며 한결같이 품어주는 아버지의 사랑이 너무도 그리웠던 그는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옵니다. 그를 보고 한걸음에 달려와 반갑게 안아주는 아버지의 품 안에서, 그는 ‘아버지의 사랑’을 확인합니다. 그것은 자신의 처지를 공감해주고 아픔을 함께 나누는 사랑, 아무런 조건 없이 받아주는 사랑, 옷을 입혀 아들의 품위를 되찾아 주고, 몸소 잔칫상을 차려주는 사랑이었던 것입니다.

 

미사에 참례하는 우리 역시 작은 아들을 닮지 않았나요? 아버지의 사랑을 외면하고 살았던 우리 영혼은 그동안 얼마나 메말라 있었던가요! 우리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 우리를 살게 하는 것은 재물도 권력도 명예도 아닌, 아버지의 사랑이 아니던가요? 세상사에 치여 고독과 상실감에 빠진 우리가 진정 바라던 것은 아무 조건 없이 받아주는 사랑, 우리의 아픈 마음을 공감해주고 어루만져주며 용기와 희망을 불러일으키는 사랑이 아니던가요?

 

전례는 하느님 아버지께서 따뜻한 품으로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는 자리입니다. 그렇습니다! 아버지는 늘 그 자리에서 한결같은 모습으로 우리를 기다리고 계십니다. 그분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기다리십니다. 우리가 작은 아들처럼 제정신을 차리고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올 결심을 한다면, 그분께서는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시며 친히 잔칫상을 차려주실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얼마나 더 고생을 하고 방황을 해야 제정신이 들어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올 마음을 갖게 될까요?

 

[2017년 1월 15일 연중 제2주일 수원주보 3면, 한민택 바오로 신부(수원가톨릭대학교 교수)]



415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