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7일 (목)
(녹) 연중 제16주간 목요일 너희에게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아는 것이 허락되었지만, 저 사람들에게는 허락되지 않았다.

화답송ㅣ복음환호송

연중 제 17주일 화답송, 복음환호송, 단성부

스크랩 인쇄

백남용 [baekny] 쪽지 캡슐

2017-07-16 ㅣ No.5144

찬미 예수님

 

솔로몬이 하느님께 장수나 부를 청하지 않고 지혜를 청했기에 그 모두를 받았다는 이야기는

우리나라의 나뭇꾼과 도끼의 이야기와도 비슷하게 재미있습니다.

그렇게 지혜에 충만했던 솔로몬이 하느님을 섬기는데 소홀하여 나라에 미신이 가득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이스라엘 백성을 유다왕국과 이스라엘왕국으로 갈라지게 했습니다.

솔로몬이 지혜서에서 스스로 말했드시 하느님을 섬기는 것이 지혜의 근본임을 뒤늦에 깨달은 것입니다.

우리에게도 "하느님을 섬기는 것"이 어떤 지혜나 지식보다 소중함을 깨달읍시다.

 

백   남  용  신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파일첨부

147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