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7일 (목)
(녹) 연중 제16주간 목요일 너희에게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아는 것이 허락되었지만, 저 사람들에게는 허락되지 않았다.

세계교회ㅣ기타

추기경 정진석 회고록57: 나는 행복합니다. 그대들도 행복하세요.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17-07-16 ㅣ No.466

[추기경 정진석] (57) 나는 행복합니다. 그대들도 행복하세요.


‘순교자의 땅’ 입맞춘 교황 선종, 명동엔 검은 리본 물결

 

 

- 1984년 5월 3일, 한국을 처음 방문한 요한 바오로 2세 교황과 김포공항에서 인사하는 정진석 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한국 시각 2005년 4월 3일 오전 4시 37분, 비보가 전해졌다. 제264대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선종했다는 소식이었다. 이 소식은 삽시간에 로마뿐 아니라 전 세계를 슬픔에 빠지게 했다. 더욱 놀라운 발표가 이어졌다. 바로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남긴 유언이었다. 

 

“나는 행복합니다. 그대들도 행복하세요. 울지 말고 함께 기쁘게 기도합시다.” 

 

작별 메시지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상태가 악화하기 전 그에게 문안 인사를 온 폴란드 신부와 수녀들에게 남긴 것이었다.

 

전 세계 많은 이들은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을 재임 기간인 27년 동안 수없이 많은 나라를 방문한 평화와 사랑의 사도로 기억하고 있었다. 실제 교황은 85세의 나이로 선종하기 직전까지 일생을 세계 평화를 위해 바쳤다. 세계 언론은 생방송으로 로마 현지를 비추며 하나같이 “세계 평화의 수호자를 잃었다”며 그의 선종을 애도했다.

 

우리 나라와도 인연이 깊은 교황이었기에 한국 교회와 사회도 교황의 선종 소식으로 큰 충격과 슬픔에 휩싸였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교황으로서는 최초로 한국을 두 번이나 방문하며 각별한 애정을 표시했다. 일제 치하에서 고통받았던 한국이 나치 치하에 있었던 조국 폴란드와 닮았기 때문이었을까. 1984년 5월 ‘한국 천주교 200주년’ 기념행사와 1989년 서울에서 열린 ‘세계성체대회’를 직접 주재하면서 두 번의 방한이 이뤄졌다.

 

특히 1984년 5월 한국 천주교 200주년을 기념해 한국을 찾은 교황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순교자의 나라, 순교자의 땅”이라고 말하며 무릎을 꿇고 땅에 입을 맞춰 한국인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겨주었다. 또한 “벗이 있어 멀리서 찾아오니 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라는 공자님의 말씀을 직접 한국어로 인용하면서 말씀을 시작해 또다시 한국인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1984년 103위 시성식을 주재하기 위해 방한한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시성식 전날인 5월 5일 열린 사제 서품식에서 수품자들에게 안수하고 있다. 가톨릭평화신문 DB.

 

 

당시 교황은 바티칸에서 시성식을 주례하는 관례를 깨고 서울 여의도광장에서 김대건 신부 등 103인의 한국 순교 성인을 탄생시켰다. 파격 그 자체였다. 또 그는 광주와 대구 등 대도시뿐 아니라 소록도를 찾아갔다. 그곳에서 한센병 환자들을 만나 얼싸 안았다. 한국인들은 그런 그를 무척 사랑했다.

 

교황은 로마에서 한국 순례자들을 만나면 “찬미 예수님! 안녕하세요”라고 한국어를 하면서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그런 교황의 선종 소식에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은 조기를 달고 새벽 5시부터 3분간 추모의 조종을 울렸다. 한편 곧바로 지하 성당에 분향소를 마련해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서울관구 수녀들의 연도를 시작으로 추모에 들어갔다. 조문객들이 몰려오자 본당에서는 그레고리오 성가를 계속 방송하며 추모 인파를 배려했다. 조문객들의 ‘근조’ 리본으로 명동 일대가 검은색 물결을 이루기도 했다. 

 

정진석 대주교는 선종 소식을 듣고 곧바로 4일 새벽 6시 반 명동대성당에서 추모 미사를 봉헌했다. 한국을 특별히 사랑했던 교황의 선종을 안타까워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그리고 정 대주교는 언론을 통해 애도 메시지를 발표했다. 애도 메시지는 교계뿐 아니라 일반 언론에서도 교황 선종 소식과 함께 비중 있게 다뤘다. 

 

“교황님께서는 우리 민족이 크고 작은 고통을 당할 때마다 위로와 함께 기도를 해 주심으로써 저희에게 큰 힘이 되어 주셨습니다. 특히 북한 교회에 큰 관심을 보여 주셨습니다. 그만큼 우리 겨레에 많은 사랑을 보여 주셨습니다. 

 

우리들은 교황님을 떠나 보내지만 교황님께서 세상을 향해 외치셨던 그리스도의 평화와 화해의 메시지는 영원히 우리들 안에 살아 있을 것입니다. 우리 모두 마음을 모아 교황님께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시기를 기도합시다.

 

자비로우신 하느님, 거룩한 교회의 목자 주님의 일꾼 요한 바오로 2세가 말과 모범으로 신자들을 보살피다가 세상을 떠났으니 마침내 영원한 생명에 이르게 하소서. 아멘.“

 

분위기가 가라앉은 아침 식사 중, 정 대주교는 교구청 신부들에게 말했다.

 

“교황님께서 선종하시니 교회뿐 아니라 세계의 어른이 한 분 떠나신 것 같아. 그리고 한 세대가 마감한 것 같은 기분이야. 마지막까지 교황직을 수행하시다가 병석에서도 좋은 메시지를 남겨 주셨네. 교황님을 위해서 기도를 해주기를 바라네. 그러면 교황님도 우리를 위해 전구해 주실 거야.”

 

정 대주교는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었지만 교황과 함께하던 순간들이 문득문득 떠올랐다. 그리움이 가득한 아침이었다.

 

[가톨릭평화신문, 2017년 7월 16일, 허영엽 신부(서울대교구 홍보국장)]



58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