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9일 (월)
(백) 한국 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12월 8일에서 옮김) 은총이 가득한 이여, 기뻐하여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교회를 위해 피와 땀을 바친 福女 강완숙 골롬바님의 순교 (순교일;7월2일)

스크랩 인쇄

정태욱 [uiuihhh8] 쪽지 캡슐

2019-06-25 ㅣ No.130615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福女 강완숙 골롬바

순교일; 7월 2일

 

 



                                                        

        

       

 

      

     福女 강완숙 골롬바(5.29) (순교일: 7월 2일)

 

 

성인명강완숙 골룸바 (姜完淑 Columba)
축일5월 29일
성인구분복녀
신분부인, 회장, 순교자
활동지역한국(Korea)
활동연도1761-1801년
같은이름

강 골룸바, 강골룸바, 골롬바, 꼴롬바,

꼴룸바, 콜롬바, 콜룸바

 

 

                

 

                                            

 

    

   

                 

  

  

           

 

 

 

 

 

 

  

      

강완숙(姜完淑) 콜룸바(또는 골룸바)는 1761년 충청도 내포 지방에서 양반의 서녀(庶女)로 태어났다.

그녀는 어릴 때부터 지혜로움이 뛰어나고 정직하여 옳지 않은 일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1801년에 순교한 홍필주 필립보는 그녀의 아들이다.

장성한 뒤 덕산 지방에 살고 있던 홍지영의 후처로 들어간 강 골룸바는,

혼인한 지 얼마 안 되어 천주교 신앙에 대해 듣게 되었다.

그런 다음 이에 관한 책을 얻어 읽는 가운데 그 신앙의 위대함을 깨닫게 되었다.

당시 그녀는 “천주는 하늘과 땅의 주인이시고, 그 종교의 이름이 의미하는 바가 올바르니,

 도리가 반드시 참될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이후 강 골룸바는 신앙에 대한 열정과 극기를 바탕으로 교리를 실천해 나갔으며,

이러한 그녀의 행동은 누구나 감탄할 정도가 되었다.

1791년의 신해박해 때에는 위험을 무릅쓰고 옥에 갇힌 신자들을 보살펴 주다가

자신이 도리어 옥에 갇힌 적도 있었다.

또 그녀는 시어머니와 전처의 아들인 홍 필립보에게 교리를 가르쳐 입교시키기도 하였다.

그러나 온갖 노력을 다하였음에도 남편만은 입교시킬 수가 없었고,

오히려 신앙 때문에 남편에게 시달림을 받아야만 하였다.

이후 남편은 첩을 얻어 따로 생활하였다.

어느 날, 강 골룸바는 한양의 신자들이 교리에 밝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이에 그녀는 시어머니와 아들 홍 필립보와 의논한 뒤 함께 상경하였고,

이후로는 신자들과 오가면서 생활하였다.

또 성직자 영입 운동이 시작되자, 이를 위해 노력하는 교우들에게 경제적인 뒷받침이 되어 주었다.

1794년 말 주문모 야고보 신부가 조선에 입국하자,

그녀는 주 야고보 신부에게 세례를 받고, 그를 도와 활동하였다.

이때 주 신부는 강 골룸바의 인품을 알아 여회장으로 임명하여 신자들을 돌보도록 하였다.
1795년 을묘박해가 일어나자, 강 골룸바는 자신의 집을 주 야고보 신부의 피신처로 내놓았다.

여성이 주인으로 있는 양반 집은 관헌이 들어가 수색할 수 없다는 조선 사회의 풍습을 이용하였던 것이다.

이후 그녀는 주 야고보 신부의 안전을 위해 자주 이사를 하였으며, 그

때마다 그 집은 신자들의 집회 장소로 이용되었다.

윤점혜 아가타가 동정녀 공동체를 이끌어 나간 곳도 강 골룸바의 집이었다.

강 골룸바는 지식과 재치를 겸비하였으므로, 여러 사람들을 권유하여 입교시킬 수 있었다.

그들 가운데에는 지체 높은 양반 부녀자들도 있었고, 과부, 머슴, 하녀도 있었다.

왕실 친척인 송 마리아와 며느리 신 마리아가

주 야고보 신부에게 세례를 받게 된 것도 강 골룸바 덕택이었다.

그러므로 신자들은 한결같이 “골룸바는 슬기롭게 모든 일을 권고하였으며,

열심인 남자 교우들도 기꺼이 그의 교화를 받았다.

그것은 마치 망치로 종을 치면 소리가 따르는 것과 같았다.”고 말하였다.

1801년의 신유박해가 일어나자, 강 골룸바는 그동안의 활동들 때문에 곧바로 관청에 고발되었고,

4월 6일(음력 2월 24일) 집 안에 함께 있던 사람들과 같이 체포되어 포도청으로 끌려갔다.

그 와중에서도 그녀는 주문모 야고보 신부가 안전하게 피신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을 잊지 않았다.

박해자들은, 강 골룸바에게서 주 야고보 신부의 행방을 알아내려고

여섯 차례나 혹독한 형벌을 가하였지만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그녀의 굳은 신앙심은 형리들조차 “이 여인은 사람이 아니라 신이다.”라고 감탄할 정도였다.

3개월 동안 옥에 갇혀 있으면서도 강 골룸바는 신심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았으며,

함께 갇혀 있는 동료들을 권면하면서 순교의 길로 나아갔다.

그런 다음 사형 판결을 받고, 1801년 7월 2일(음력 5월 22일) 동료들과 함께

서소문 밖으로 끌려 나가 참수형으로 순교하였으니, 이때 그녀의 나이는 40세였다.

 

형조에서는 사형 선고를 내리면서 이렇게 죄목을 붙였다.

“강완숙은 천주교에 깊이 빠져 이를 널리 전파하였고,

6년 동안 주문모를 숨겨 주면서 남녀와 신분을 가리지 않고 불러들여 천주교에 물들게 하였다.”

이에 대해 강완숙 골룸바는 다음과 같이 최후 진술을 하였다.

“이미 천주교를 배웠고 스스로 ‘죽으면 즐거운 세상(곧 천당)으로 돌아간다.’고 믿었습니다.

그러므로 비록 형벌을 받아 죽을지라도, 신앙의 가르침을 믿는 마음을 고칠 생각이 조금도 없습니다.”

                         

*124위 복자 자료집에서

 

 

       

 

 

 

 

 

 

 

 

 

 

 

 

 

 

 

 

 

 

 

 

 

 

 

 

충청도 양반가의 서녀로 내어나 홍씨댁의 후처가 되었고

신앙을 배워 열성과 극기로 전교에 임했고

첩을 얻어 딴 살림을 차린 남편은 전교하지 못했으나

 

주문모신부에게서 세례를 받고 박해를 피하기 위해 6년간 집에 모시고

이리저리 이사하며 신자들의 집회 중심역을 맡다가

40세에 서소문 형장에서 참수 순교하신

 

복녀 강 골롬바 님이시여

저희도 교회를 위한 님의 피와 땀을 본받아 주위의 횃물이 될 수 있도록

천상 기도의 축복을 보내 주옵소서!....아멘+

 

 



 

 

 

 

 

 

                  



907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