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6일 (화)
(녹) 연중 제15주간 화요일 심판 날에는 티로와 시돈과 소돔 땅이 너희보다 견디기 쉬울 것이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늙은이의 표정관리

스크랩 인쇄

유웅열 [ryuwy] 쪽지 캡슐

2019-06-21 ㅣ No.95421

 

늙은이의 표정관리

모든 사람의 표정은  

마음의 상태를 나타내는 거울입니다. 


마음가짐에 따라서 나타나는 

외부의 표정을 예민한 상대는 즉시 읽을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노인의 표정은 

무겁고 칙칙하고 침울하여 피하고 

싶은 마음을 줍니다.  


자신이 느끼기에도  

늙은이의 표정이 밝지 못하다는 것을 

인정)할 수밖에 없기에,
 
이런 좋지 못한 점을 개선할 수 있다면 

스스로도 조금은 더 밝은 마음으로 살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가지게 됩니다.

늙은 얼굴에도 

사랑과 밝은 마음과 희망을 가지면 

표정도 밝아집니다. 


나이 많다고 

어두운 마음과 쓸데없는 근심 걱정으로 

마음을 무겁게 할 필요(必要)는 없습니다.

비록 복잡하고 

어려운 형편에 처해 있다고 해도 

늙은이가 크게 고민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세상만사 지나고 보면 

다 순리적으로 되고 마니까요.

미워하고 원망하거나 걱정하기 보다는 

사랑하는 마음과 감사하는 심정으로 자연의 순리에 

삶을 의탁(依託)하고, 

밝은 마음을 가지도록 

의도적으로 노력하면 나도 모르게 

언제인가는 잘될 것이라고 믿는 여유를 가지게 됩니다.

늙은 이에 밝은 표정은 

자신도 주위사람들도 기분을 좋게 합니다.  


자신의 마음이 곱고 사랑스러우면 

모든 사람도 자신같이 곱고 사랑스럽게 변합니다.

사랑의 고운마음은  

바이러스를 닮아서 주위로 전파됩니다. 


늙은 자신의 마음에 

사랑과 기쁨과 즐거움을 가득 채우면 

자신의 표정이 밝아지고 보는 사람의 마음도 

가볍게 합니다.

처음은 조금 어렵지만  

의도적으로 노력하면  밝은 마음의 밝은 표정이 

만들어집니다. 


늙은 자신의 행복과 즐거움을 위해서도  

표정관리(表情管理)를 슬기롭게 해야 합니다.

자신의 어두운 표정으로  

주위에 좋지 않은 감정을 전하기보다는 

자신의 밝은 표정으로 이웃에게  마음의 기쁨을 

조금이라도 전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정도(正道)입니다.

웃음 띤 노인의 밝은 표정은  

위대한 하느님의 작품(作品)입니다. 


사랑하는 마음, 믿는 마음, 너그러운 마음, 
용서하고 격려하는 마음, 칭찬하고 예뻐하고 싶은 마음을

의도적으로 가지도록 노력하면 그대로 됩니다.

나는 밝은 표정을 지으며 

세상을 조금이라고 밝게 하고 싶습니다.  


늙은이의 밝은 표정은 

하느님이 주시는 축복입니다. 


          다래골 著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590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